델코지식정보

[지식정보] 2019년 편의점 현황과 전망

관리자
[회원가입 하시면 원문 PDF파일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통계청 발표 자료에 의하면 지난 해 편의점 시장 전체 매출 규모는 전년 대비 10.1% 성장한 25조 원대로 추정된다. 다년간 과다 출점으로 인해 편의점 시장간의 경쟁은 격화되고, 신규점에 의한 성장마저 어려워 올해 성장률은 두 자릿수를 유지하기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최저임금의 인상 또한 성장에 큰 지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한계에 부딪힌 편의점 업계의 현황과 방안, 매출 공략 및 차후 전망 등을 살펴보도록 한다.

 

자료: 통계청 소매업태별 판매액

네이버뉴스

http://www.retailing.co.kr/article/special.php?CN=105&mode=view&art_idx=3129&page=3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_id=201809111550001

http://www.etnews.com/20190222000279

델코지식정보

http://www.retailon.kr/on/bbs/board.php?bo_table=r1_02&sca=%EA%B5%AD%EB%82%B4%EB%A6%AC%ED%85%8C%EC%9D%BC

https://www.delco.co.kr/knowledge/category/%EC%9E%90%EA%B8%88%C2%B7%ED%8A%B8%EB%A0%8C%EB%93%9C


8aaac42914b6536e1beced030d1c0a02_1555982

 

 

 

성장 둔화 요인

 

국내 편의점 시장의 성장이 둔화되는 요인은 크게 두 가지로 짚을 수 있다. 첫 번째는 과도하게 늘어난 점포이며 두 번째로는 점주들에게 큰 부담감을 안겨준 최저임금의 인상이다.

 

1. 포화상태에 도달한 점포수

 

국내 프랜차이즈 편의점 수는 200811300여개, 201529900여개, 201737800여개, 20184950여개로 해가 지날수록 급증했다. 통계청의 자료를 살펴보면 전체적인 점포수가 해마다 3000천여개 이상이 증가한 것에 비해 매출액의 증가는 미미하여 성장률이 크게 떨어짐을 확인할 수 있다. 점포수는 곧 동일 상권 속의 경쟁률과 같다. 점포가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경쟁력은 강화되어 이익 창출은 힘들어지며 고객의 니즈를 충족하기도 어려워진다.

 

8aaac42914b6536e1beced030d1c0a02_1555982

2.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인건비 부담

 

2018년 최저임금은 7,530원으로 전년도 대비 16.4%가 올랐다. 올해의 최저임금은 8,350원으로 작년보다 10.3%가 더 올랐다. 최저임금이 인상함으로서 인건비의 상승도 확정되었다. 장시간 인력을 소모하는 편의점의 특성상 인건비 상승은 큰 타격이었다. 결국 폐점은 늘어나고, 신규 점포 오픈은 줄게 되었다.

 

CU, GS25 등 여러 편의점 가맹점주들로 구성된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측은 강력히 반발하였다. 최저임금 동결, 가맹수수료와 카드수수료 인하, 근접 출점 제한 등 가맹점의 매출을 올릴 방안을 요구했다.

 

 

성장통에 대응하는 편의점 업계와 정부의 전략

 

현재의 편의점 업계는 더 이상 점포수를 늘리지 않고, 내실을 다지는 것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1월 미니스톱을 제외한 CU, GS25 등등 여러 편의점 업계의 점포 순증수는 116으로 작년 1월의 순증수였던 284개에 비해 절반 이하에 그친 것을 알 수 있다. 다만 이마트24는 가맹점주가 24시간 영업을 결정할 수 있는 점과 폐업시 위약금을 받지 않는 등 점주들에게 있어 끌리는 전략을 활용하여 작년 가맹점의 수를 985개점이나 늘렸다.

 

1. 정부의 대책 방안과 가맹본부의 전략

 

올해부터는 이마트24의 신규 출점 수도 감소를 예상할 수 있다. 업계의 성장 둔화를 고려한 정부가 지난해 1130일 자율규약을 18년 만에 부활시킨 것이다. 자율규약이 부활하면서 근접출점 자제 방안도 함께 시행되었다. 이 규약에는 비회원사인 이마트24 외에 5개의 가맹본부가 참여했으며 부당한 영업시간 구속금지 조항이나 영업위약금 강경 또는 면제 등 가맹점주를 위한 상생 방안도 포함되어 있다. 이 외에도 정부는 카드 수수료 인하 같은 대책을 선보이며 가맹점주의 인건비 부담에 힘을 쓰고 있다.

 

가맹본부들도 점주를 위해 매출 향상에 노력을 하고 있는데, CU는 가맹점이 충분한 수익을 낼 수 있도록 개점시 예상 매출, 점주 수익 등의 기준을 15% 높였으며 세븐일레븐은 자녀 학자금 지원, 자녀 채용 우대 등 가맹점주에게 큰 지원을 하고 있다.

 

2. 최저임금 인상에 대응하는 업계의 전략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업계의 대책으로는 무인화 전략이 있다.

무인 편의점 사업에 가장 적극적이었던 코리아세븐은 2017년 핸드 페이를 기반으로 운영되는 세븐일레븐 시그니처의 가맹점 사업을 시작했다. 그 후 세븐일레븐 시그니처와 마찬가지로 핸드 페이를 지원하면서 고객과 대화를 할 수 있을 정도의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갖춘 인공지능 결제로봇 브니(VENY)'를 공개했다. 또한 빌딩, 학교, 호텔 등 다양한 곳에 세븐일레븐 익스프레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세븐일레븐 익스프레스는 자판기형 편의점으로 기존 가맹점의 보조 점포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CU도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입장 가능한 무인 편의점을 가동 중이다. 상품 결제 또한 스마트폰을 활용하여 바코드 스캔을 통해 할 수 있다. CU의 무인 편의점은 야간 시간대에 운영되고 있다. 매출이 적어도 인건비가 소모되지 않는 무인 편의점은 최저임금 대응 수단으로 충분하였다.

 

GS25는 안면인식 입장과 결제, 이미지 스캔 방식 등으로 운영되는 무인 편의점을 테스트중에 있다.

8aaac42914b6536e1beced030d1c0a02_1555982

 

8aaac42914b6536e1beced030d1c0a02_1555982 

 

 

 

편의점 매출 공략의 핵심과 차후 전망

 

이마트24는 작년 1379억원의 매출을 올렸는데, 이는 2017년에 비해 51.7% 증가한 금액으로 상당히 높은 증가율이다. 매출 증가에 가담한 것은 바로 콘셉트형 매장이다. 이마트24는 주류를 콘셉트로 선택했다. 지난 2월 말, 업계 최초로 주류 특화매장을 선보였다. 와인만 80여 가지이며 위스키나 수제 맥주등 총 120여 개의 주류 상품을 판매한다. 기존의 편의점에서는 다양한 주류를 찾기 힘들기 때문에, 콘셉트는 큰 성공을 거두어 하루 평균 매출이 두 배 이상 뛰는 좋은 결과를 가져다주었다.

 

또 다른 매출 공략으로는 과자 개발이 있다. 최근 편의점 업계는 과자의 트렌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나이를 불문하고 새로운 과자는 호기심을 일으킬 수 밖에 없다.

GS25는 꽃이 피는 계절에 맞게 실제 꽃가루를 넣은 과자를 선보였다. ‘벚꽃 팝콘유채꽃 팝콘은 실제 벚꽃 분말과 유채꽃 분말을 재료로 사용했다.

CU는 트렌드에 민감한 10대와 20대를 겨냥하여 요즘 열풍이지만 과자로는 볼 수 없었던 마라(麻辣)를 이용한 꼬불이 마라탕면 스낵을 개발하였다. 마라는 육두구나 후추 등을 이용하여 알싸한 매운 맛을 내는 중국의 대표적인 향신료이다.

 

위의 사례를 보면 알 수 있듯이 현재 여러 편의점의 매출 공략 핵심은 새로운 것에 있다. 새로운 콘셉트나 새로운 제품 등이 매출 수익의 큰 비중을 차지한다.

앞으로는 차별화된 콘셉트의 매장과 제품 트렌드가 확대될 전망이다. 또한 각 편의점 가맹본사는 더 이상 가맹점 증가가 아닌, 차별화를 통해 수익성이 보장되는 전략을 이용하여 성장을 모색해나갈 전망이다.

 

8aaac42914b6536e1beced030d1c0a02_1555982

 

[지식정보] 아시아 태평양 주요 22개 도시 2021 도시부동산 투자 전망

댓글 0 | 조회 24
세계적인 도시부동산 연구단체인 ULI는 아시아 태평양 22개 도시에 대해 매년 이머징 트렌드를 조사(Emerging Trends survey)하고 그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 더보기

[지식정보] 네덜란드 농식품 산업과 푸드밸리 개발 사례

댓글 0 | 조회 24
네덜란드는 세계 2위 농식품 수출국으로서, 전 세계 농산물 수출 비중의 7%를 차지한다. 네덜란드 정부 차원에서 식품 클러스터를 조성해 세계 1위 농업 대학 바헤닝언 대학과 R&a… 더보기

[지식정보] 푸드테크 톱5 글로벌 스타트업 허브

댓글 0 | 조회 36
Food Tech는 식품의 생산 또는 유통을 개선하기 위해 기술 사용을 탐색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포괄하는 용어다. 푸드테크 스타트업은 기후 스마트 농업(climate-smart f… 더보기

[칼럼] 호텔은 ‘변신’ 중…다기능 공간으로 ‘진화’

댓글 0 | 조회 36
호텔업은 국제 관광이 중단되면서 최악의 타격을 입고 있다. 유엔(UN) 데이터에 따르면 작년 상반기에 아시아ㆍ태평양지역의 방문객 수는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72%나 줄었다. 호텔… 더보기

[지식정보] K푸드 테크 도약을 위해

댓글 0 | 조회 55
글로벌 푸드테크 시장은 수년 내로 300조 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푸드테크는 대체단백질이나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핵심 기술력에서 아직 갈 길이 멀고… 더보기

[지식정보] 슈퍼마켓과 편의점 2020년 결산 및 2021년 전망

댓글 0 | 조회 132
2020년 유통업계에선 코로나19로 근거리 소비가 주를 이루었다. 슈퍼마켓과 편의점은 두 업계 모두 식품이나 생활용품을 취급하는 근거리 잡화점이다. 그러나 일정한 매출 상승세를 보… 더보기

[지식정보] 푸드테크가 언택트 소비 주도

댓글 0 | 조회 104
푸드테크는 비대면 소비를 주도하고 있다. 로봇 활용이 대표적이다. 코로나로 인해 언택트 트렌드와 사회적 거리 두기가 확산하면서 제조·서빙·배달에서까지 사람이 아닌 로봇이 핵심 역할… 더보기

[칼럼] 웰빙건물,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

댓글 0 | 조회 69
도시부동산에서 환경, 사회 및 투명경영을 뜻하는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실천이 지금 중요한 때다.최근 코로나로 인한 불안을 줄… 더보기

[지식정보] 푸드테크와 代替肉

댓글 0 | 조회 97
푸드테크는 코로나19 이후 식량난과 식량안보 이슈 속에서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건강의 중요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면역력을 키우기 위해선 양질의 식품을 섭취해야 하는 문제가 중요하다… 더보기

[칼럼] ‘언택트 시대’ 더 주목받는 ‘대도시 물류센터’

댓글 0 | 조회 75
물류 부동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전부터 온라인 쇼핑 활성화로 급성장하고 있었다. 코로나19 상황의 장기화로 일명 ‘언택트’ 비대면 소비가 가세하면서 그… 더보기

[지식정보] 대형마트 2020년 결산 및 2021년 전망

댓글 0 | 조회 155
2020년은 코로나19로 인해 대면은 비대면으로, 오프라인 쇼핑보다는 온라인 쇼핑을 찾는 소비자가 급격히 늘었다. 또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창궐로 소비자의 외부활동 위축, 규제… 더보기

[칼럼] 푸드테크 도시부동산이 떠오르고 있다

댓글 0 | 조회 93
푸드테크란 음식(Food)과 기술(Technology)을 융합한 개념이다. 현재 식품산업의 쟁점은 식량안보를 해결하는 대체식품, 비대면 소비 트렌드, 식품안전, 면역력과 영양균형 … 더보기

[지식정보] 푸드테크 산업

댓글 0 | 조회 132
푸드테크는 식품산업 신성장동력이다. 푸드테크란 음식(Food)과 기술(Technology)의 융합으로, 식품산업에 바이오기술이나 인공지능(AI) 등의 혁신기술을 접목한 것을 말한다… 더보기

[칼럼] 도시계획 용도 풀어 주거난 해결하는 미국

댓글 0 | 조회 77
미국도 주택문제가 심각하다. 특히 뉴욕, 샌프란시스코 같은 주요 국제관문 도시에서 더욱 악화돼 있으며 서울과 사정이 비슷하다. 미국의 상황과 대응책 사례를 ULI가 최근 발표한 2… 더보기

[지식정보] 미국의 적절한 가격 주택 위기 극복은 공급과 월세 지원이다

댓글 0 | 조회 96
ULI가 최근 발표한 이머징 트렌드 자료를 보면, 미국은 절절한 가격의 주택 공급과 울세 체납자들이 퇴거를 당하지 않도록 하는 정책을 전개하고 있다. ①미국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