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코지식정보

[지식정보] 주택의 자기모순(Housing Paradox): 잘나가는 도시가 일자리 성장만큼 충분한 주택을 공급하지 못하는 이…

리테일온
[회원가입 하시면 원문 PDF파일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인구와 일자리가 증가하는 잘 나가는 도시는 젊은 근로자들을 위한 적절한 가격의 주택(affordable housing) 공급이 부진한 경우가 많다. 그 이유는 저밀도개발을 고수하는 조닝(zoning) 정책 때문이다. 도심과 역세권의 개발밀도를 상향하여 늘어난 개발밀도를 적절한 가격의 주택공급으로 전환하는 정책이 필요하다. 여기에 건축공사 기간 단축도 포함. 여론형성 주제로 주택중심 보다는 사람중심 주제로 전환이 중요하다.

 

 

 

자료:

https://urbanland.uli.org/development-business/housing-paradox-cant-cities-build-enough-housing-match-job-growth/

델코지식정보

http://www.delco.co.kr/knowledge/category/%EC%98%A4%ED%94%BC%EC%8A%A4%C2%B7%EC%A3%BC%EA%B1%B0%C2%B7%EC%82%B0%EC%97%85%EB%AC%BC%EB%A5%98

 

 

 

일자리/인구 증가 대비 주택공급이 쫒아가지 못하는 가장 핵심적인 이유

 

-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미국 도시들(Seattle, San Francisco, New York City, Austin )은 지금 일자리 창출과 주택공급 사이에 불균형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 왜 이런 불균형 문제가 생길 까?

 

- 뜨거운 시장(hot-market)인 도시들이 신규 근로자들을 위한 주택을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거나 공급이 늦어지고 있다. 그 결과 임대료 폭등과 주택가격이 상승하여 지역적 불균형이 확대되고 있다.

 

- 사회 초년생 노동자들의 지불능력을 훨씬 넘어가는 가격으로 인해, 노동자들은 도시 외곽에 있는 적절한 가격 주택을 찾아 멀리서 출퇴근하는 교통 불편이 발생.

 

- 주택개발은 필요한 니즈와는 점점 더 멀어지고 있다. 근로자용 주택가격은 적절하지(affordable)도 않고, 도심에 입지하기도 어렵고, 교외의 외곽순환 지역사회로 멀어져 가고 있다. 이러한 문제는 모든 국가 모든 도시들이 겪고 있는 현상.

 

-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우리는 정책/부동산 전략 등에 이러한 문제해결을 반영하여, 적절한 가격의 신규주택 개발기회를 늘여야한다.

 

- 시애틀은 일자리와 이주자들이 급증하는 도시. 그러나 주택공급은 이를 쫒아가지 못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의 나쁜 전철을 답습하는 모습. 휴스턴과 시카고는 인구 증가에 맞는 주택을 공급하고 있기에 주택가격 급상승 현상은 없다.

 

일자리/인구 증가 대비 주택공급이 쫒아가지 못하는 일반적인 이유:

과도한 도시인구 규모 증가

높아지는 구매/임차 수요

높아진 소득,

토지 부족

 

 

 

일자리/인구 증가 대비 주택공급이 쫒아가지 못하는 가장 핵심적인 이유: 조닝(zoning)

 

- 시애틀/샌프란시스코 같은 도시는 조닝/주택건설 등에 많은 제한사항을 부과하고 있다. 근본적으로 이는 정책의 문제 이다.

 

- 시애틀은 모든 아파트형 주택의 절반이 도시에서 건설. 다운타운 중심부에서 약 5km 이내 이다. 워싱턴 주는 도시 서비스/대중교통 환승 인프라 범위 이내에서 주택공급.

 

- 시애틀도 유사한 멋진 플랜에 의해 도시 중심부, 도시 마을, 간선도로 중심으로 주택을 공급하는 정책을 수행 중. 이는 겉으로 보기에는 아주 스마트한 정책이다.

 

- 그러나 시애틀은 물 부족, 언덕 등의 제약조건 등이 도시 조닝에 결정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시애틀 주택 가용토지의 절반 이상이 단독주택(465~745)에 사용. 단지 18% 만을 아파트형 공동주택에 사용. 이것이 시애틀 주택의 근본적인 문제.

 

 

 

적절한 가격의 주택공급은 개발밀도 상향으로 해결 가능(NIMBY에서 YIMBY 방향)

 

- 시애틀은 2016Housing Affordability and Livability Agenda (HALA) 자문위원회가 제안한 법안을 통과 시켰다.

법안 내용은 의무적인 포괄적 조닝계획(inclusionary zoning plan)을 디벨로퍼에게 요구:

해당지역에서 저소득층 주택을 만들어 내거나 혹은 돈으로 납부.

조닝 지역에 추가적인 밀도를 허용하여 더 많은 적절한 가격의 주택공급과 교환.

 

- 적절한 가격의 주택을 보다 높은 개발밀도를 통해 해결하는 정책은 다른 정치적인 타협을 선도하고 있다. 시애틀의 affordable housing 옹호자들은 지금 도시계획가(민간 디벨로퍼와 스마트 성장론자 등 포함)와 연합을 하고 있다. 그동안 주택소유자들/지역은 저성장으로 불만이 많았던 터라 이들의 관심사항이 affordable housing 옹호자들과 동맹을 맺으면서 이른바 NIMBY-Trotsky coalition”이 만들어지고 있다.

 

- 이들은 더 많은 affordable housing과 활기 넘치는 도시를 요구 중. 유사한 연합이 모든 종류의 주택개발에서 나타나면서 많은 도시들에서 이러한 현상을 답습.

 

- 더구나 밀레니얼 세대는 과거세대와는 달리 YIMBY(“yes in my back yard”) 운동에 적극 호응하는 결과로 나타나고 있다.

 

 

주택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토론 주제가 주택중심에서 사람중심으로 전환해야

 

- 우리는 주택건설 위주로 토론하는 것을 멈추고 사람 중심으로 토론을 시작할 필요가 있다. 사람을 주제로 대화를 시작하는 것이 전체적으로 더 효과적인 방법.

 

- 뉴욕시는 “Humans of New York” 캠페인을 전개하면서 개발밀도 그림을 활용하고 있다. 이런 방법은 주민들의 현재 생활을 보다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하고, 더 많은 주택을 옹호하는 계기로 작용.

 

- 사람에 대한 주제로 토론을 하고, 동네/이웃이라는 관점에 참여해야 한다. 우리는 기존 주택소유자들이 갖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포괄적인 환영/관용을 받아들여야 한다. 그로 인해 막연한 경계심과 위험의식에서 벗어나는 반전 기회도 얻을 수 있다.

 

 

 

저밀도의 토지사용/조닝/규제를 개선하고, 도심/대중교통 입지에 주택공급 필요

 

- 신규주택에 대한 수요는 거대하다. 그러나 저밀도 개발 토지사용, 조닝, 규제 등의 제약요인은 충분한 공급을 가로 막고 있다. 타당한 입지에 타당한 주택은 매우 중요.

 

- 많은 주택이 미국에서 공급되고 있지만, 수요는 도심에서 발생. 도심은 노동자들이 콜라보레이션하고, 밀도있는 도심 라이프스타일의 어메니티를 즐기는 입지이다.

 

- 만약 대중교통 환승지역에 고밀도 주거용 토지 5% 정도를 할애한다면, 올바른 입지에 올바른 주택을 공급하고, 교통 환승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고, 주거비용 24%를 낮출 수 있다(주차 공간 최소화로 건축비용절감 등).

 


 

affordable housing 장애요인으로 건축공사 기간 증가도 원인

 

- 주택 적자와 개발비용 상승에 영향을 미치는 다른 요인으로 프로젝트 완성에 걸리는 시간 증가를 들 수 있다.

 

- 시애틀의 경우 10년 전 건축 공기가 5년 정도 소요. 그러나 지금은 10년으로 늘어났다. 5년이라는 시간 증가는 전체비용의 45%에 해당하여 affordable housing에 엄청난 장애요인.

 

- 도심에 교통환승 지역에 주택을 짓는 것이 인프라 비용을 줄이고 공기 지연 비용도 낮출 수 있다.

 

 

 

인구/일자리 증가하는 도시에서 신규 affordable housing 공급이 가져오는 이점

 

- 미국은 현재 신규공급 주택이 약 350만 세대가 부족하다. 이러한 트렌드는 1980년대에 시작되어 2009년 금융위기에 더욱 악화. 주택개발에 덜 투자한 연유로 인해 연간 GDP2.1조 달러의 손실을 입었다.

 

- 인구가 증가하고 일자리가 늘어나는 도시에서 적절한 가격의 신규주택이 가져오는 이점:

추가적인 일자리 창출, 리테일 공간, 재산세와 임대료 수입 등의 형태로 확대.

다시 주택부족 해결/ 예산균형 유지/여유 공급

 

- 이 모든 것의 핵심은 필요한 입지에 적절한 가격의 주택을 수요에 맞게 공급하면서 가능해진다.



bfdcf79a0187ae559d8e0eebf0d204ee_1521175

 

 

 

 

 

 

,

[지식정보] 도시부동산을 통해 코로나 안전과 건강을 지켜낼 수 있다

댓글 0 | 조회 33
도시부동산 연구단체인 ULI는 최근에 발표한 ‘2021 도시부동산 이머징 트렌드’ 자료에서 코로나로부터 안전하고 건강한 도시부동산을 만들기 위한 여러 제안을 하고 있다. 관련 내용… 더보기

[지식정보] 코로나로 인한 미국 도시와 교외 지역 변화

댓글 0 | 조회 42
미국 도시들은 지난 10년간 르네상스 시대를 겪었다. 하지만 향후 5~10년간은 성장세가 완만해질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 19에 대한 회복력은 저밀도 교외 지역, 더 크고 더 많은… 더보기

[칼럼] 도시부동산 개선을 통해 코로나 확산을 막을 수 있다

댓글 0 | 조회 48
빌딩에서의 건강과 안전은 반드시 확보해야 할 명제이자, 코로나를 이기는 결정적·차별적 방법이다. 부동산을 실질적으로 변화시켜 전염병을 막아내는 일은 인류 역사상 최초의 도전이기도 … 더보기

[지식정보] 대졸 청년 실업과 지역균형발전 위해 대학교육 개선 필요

댓글 0 | 조회 53
2009~2019년 기간 10년 동안 우리나라 청년 대졸자 실업률의 OECD 순위가 14위에서 28위로 하락했다. 한국경제연구원이 2020년 12월 초에 발표한 OECD 37개국 … 더보기

[칼럼] 코로나19로 주목받는 미국의 교외 도시

댓글 0 | 조회 5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은 평범했던 일상을 완전히 다른 것으로 바꿔놓았다.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 등이 정착되면서 도시의 모습도 달라졌다. 도시부동산연구단체인 ULI가… 더보기

[지식정보] 대도시 인구 전출이 뉴노멀

댓글 0 | 조회 80
코로나 19 대유행으로 미국 단독주택 시장의 중요한 트렌드는 "미국의 대규모 이동(Great American Move)"이다. 사람과 기업은 이런저런 방법으로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 더보기

[지식정보] 주요국 재택(원격)근무 현황과 시사점

댓글 0 | 조회 81
주요국 원격근무(Telework) 현황과 시사점을 먼저 정리해본다. 국내 원격근무 준비수준과 운영비율은 보면, 원격근무 준비 정도는 글로벌 평균 수준보다 높다. 하지만 제조업, 도… 더보기

[칼럼] 코로나로 인한 미국 도시인구 이동과 주택시장 시사점

댓글 0 | 조회 66
코로나로 인해 미국 대도시인구가 인근 교외나 다른 중소도시의 단독주택으로 이동 중이다. 도시부동산 연구단체인 ULI의 최근 자료에 의하면, 인구 이동은 밀도가 높은 도시에서 교외로… 더보기

[지식정보] 미국의 재택(원격)근무 동향

댓글 0 | 조회 107
미국에서는 코로나 19로 인해 재택근무를 해본 결과, 대부분 매니저와 근로자들이 기대했던 것 보다 효과는 그 이상이었다. 새로운 원격 회의(teleconference) 수단과 최신… 더보기

[지식정보] 2020년 3분기 온라인 해외 직판/직구 동향

댓글 0 | 조회 126
2020년 3분기 온라인 해외 직판/직구 동향2020년 3/4분기 온라인 해외 직접 판매 및 구매 동향을 보자. 해외직접판매가 1조 6,160억원으로 전년동분기대비 5.9% 증가했… 더보기

[지식정보] 코로나 19 영향 20년 3분기 온라인쇼핑 비중 증가

댓글 0 | 조회 131
코로나 19 영향으로 온라인 거래 비중이 급격히 오르고 있다. 2020년 3/4분기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전년동분기대비 24.6% 증가한 42조 411억원을 기록했다. 상품군별로는 … 더보기

[지식정보] 주택과 출산율의 관계

댓글 0 | 조회 128
지역 불균형으로 시작된 문제가 주택과 출산율 문제로 이어지고 있다. 지방에는 제대로된 일자리도 없어 젊은 층은 서울이나 그 가까운 것으로 몰린다. 하지만 원하는 일자리와 주택이 구… 더보기

[지식정보] 이민정책 적극적으로 해야 할 때다

댓글 0 | 조회 275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의 통계월보에 따르면 2019년 12월 말 현재 체류 외국인은 252만4천656명으로 전년보다 6.6% 늘어났다. 2007년 8월 100만 명, 2016년… 더보기

[칼럼] 대졸 청년 실업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서라도 대학교육은 개선해야 한다

댓글 0 | 조회 139
한국 젊은 층의 교육 수준은 OECD 최고수준이다.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한국의 전문대졸 이상 청년(25~34세) 대졸자 비율은 2009~2019년 기간 중 60.6%에서 69… 더보기

[지식정보] 저출산 이야기 3

댓글 0 | 조회 155
신아일보에 연속으로 게재된 ‘김민식 저출산문제연구소장의 저출산 이야기’를 약 3회에 걸쳐 정리해본다. 저출산에 대해 우리가 몰랐던 스토리를 약 17개 핵심 내용으로 정리하였다. 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