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코지식정보

[지식정보] 글로벌 그린뉴딜 주요 분야별 특징

관리자
[회원가입 하시면 원문 PDF파일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최근 8월에 그린뉴딜 관련 국제사회의 대응과 시사점자료를 정리하였다. ‘유럽 그린딜등 국제사회의 그린뉴딜 관련 논의와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LEDS)’의 대표 분야이자, 우리나라의 그린뉴딜에서도 중요하게 다루어지고 있는 분야는 재생에너지 에너지효율 지속가능한 수송 순환경제 등이다. 재생에너지 관련하여, 에너지는 전 세계 온실가스의 약 73%19)를 배출하는 대표 분야로, 국제사회는 저탄소 경제로 전환하기 위해 주로 전력생산에서 재생에너지의 활용 비중을 26%까지 확대해왔으며, 재생에너지 분야에 대한 신규 투자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에너지효율 관련하여, ‘에너지효율 개선은 에너지 소비를 줄이고 온실가스 배출을 억제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 중 하나다. 그러나 2010년 이후 개선 속도가 둔화되고 있는 상황이며, 투자 규모는 연평균 약 2,380억 달러(2014~18)를 기록하고 있다. 지속 가능한 수송 관련하여, 수송 분야는 전기차 활용 확대 등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여타 분야에 비해 비교적 높은 CO2 배출 규모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여전히 저탄소 성장전략의 핵심 영역으로 주목받고 있다. 순환경제 관련하여, 국제사회는 자원고갈과 폐기물로 인한 환경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채취-생산-소비-폐기로 이루어지던 기존의 선형(linear) 경제구조를 순환형 경제(circular economy)로 전환하여 지속 가능한 성장을 추진하고 있다. 

 

자료: 대외경제정책연구원 KIEP. 오늘의 세계경제. ‘그린뉴딜 관련 국제사회의 대응과 시사점’. ISSN 1976-0515. 2020831Vol. 20 No. 22

델코지식정보

https://www.delco.co.kr/

http://www.retailon.kr/on/

 

 

 

전 세계적으로 그린뉴딜에서 중요하게 다루어지고 있는 분야는 재생에너지 에너지효율 지속가능한 수송 순환경제 등이다. 유럽은 유럽 그린딜등 국제사회의 그린뉴딜 관련 논의와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LEDS)’에서 중요하게 다루는 이슈다. 우리나라의 그린뉴딜에서도 중요하게 다루어지고 있다.

1. 재생에너지

 

에너지는 전 세계 온실가스의 약 73%를 배출한다. 국제사회는 저탄소 경제로 전환하기 위해 주로 전력생산에서 재생에너지의 활용 비중을 26%까지 확대해왔다. 재생에너지 분야에 대한 신규 투자도 지속 증가하고 있다.

 

2019년 글로벌 전력 생산량의 약 26%7,028Twh가 재생에너지를 통해 생산되었는데 이는 2000년 대비 7.6%p 상승한 수치다. 수력발전 위주에서 태양광, 풍력으로 다변화되면서 같은 기간 재생에너지로 생산된 전력량 중 두 에너지원의 활용 비중이 각각 10.3%p, 19.2%p 증가했다.

 

2004~19년 대규모 수력발전을 제외한 재생에너지로의 신규 투자액 또한 연평균 15% 증가했다.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이 강화되고 기술 혁신으로 태양광과 풍력의 발전단가가 크게 낮아지면서 신규 투자가 늘어나 2017년 최고치(3,314억 달러)를 기록했다.

 

유럽과 중국은 재생에너지의 활용 수준이 높은 대표 지역이다. 2019년 해당 지역의 전력생산에서 재생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중이 각각 36.8%, 26.7%를 기록하였다. 2010~19년 전 세계 재생에너지 설비투자 누적 금액(2.7조 달러)에서 두 지역이 차지하는 비중도 60%에 육박하고 있다.(Ibid.)

 

bbb98730d60328b0db4f9a071c944f32_1606784
 

EU, 중국, 미국 등 주요국은 재생에너지의 활용 비중과 범위를 확대하고 관련 인프라(전력망 등)를 개선하고 있자. 다자개발은행과 민간 기업들도 투자 확대, RE100 참여 등을 통해 재생에너지의 사용을 활성화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 RE100(Renewable Energy 100%): 기업이 필요한 전력량의 100%를 친환경 재생에너지에서 발전된 전력으로 사용하겠다는 캠페인. 2014년 뉴욕시 Climate Week NYC 2014)에서 처음 발족.

 

[EU] 2019년 말 발표한 유럽 그린딜에서 청정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해상풍력 등 재생에너지 활용 비중을 높이는 것을 강조하였다. 참고로 EU201812재생에너지지침(Renewable Energy Directive 2018/2001/EU)’을 통해 최종에너지 소비에서의 재생에너지 활용 비중을 2030년까지 32%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하였다. 20207수소전략에서는 재생에너지 기반 친환경 수소생산 목표를 제시하며 2030년까지 연관 설비에 2,200~3,400억 유로의 투자가 필요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태양광 및 풍력 발전용량을 늘리고 이를 수전해시설(electrolysers)과 연결하여 수소생산에 필요한 전기를 공급하는 데 필요한 투자를 의미한다.

 

[중국] ‘재생에너지 발전 계획등을 통해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추진해온 결과, 태양광과 풍력을 중심으로 설비용량이 증대되고 발전단가가 화석연료와 유사해지고 있다. IEA는 중국과 인도에서 태양광이 2020년에 가장 비용 경쟁력이 높은 발전원이 될 것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IEA(2019a), “World Energy Outlook,” p. 273.). 관련 보조금을 축소하고, 생산된 전력을 안정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인프라(고압 송전망, 저장장치 등)를 확충하고 있다.

 

[미국] 에너지 정책은 미국 대권 경쟁의 주요 이슈 중 하나로, 20207월 민주당 바이든 대통령 후보는 재생에너지 관련 공약으로 2035년까지 전력 부문의 탄소 제로(zero) 배출 달성 태양광 패널 및 풍력발전 터빈 설치 확대 청정에너지 기술(저장 배터리, 그린수소 등) 비용 저감 및 상용화 추진 등을 제시하고 있다.

 

[다자개발은행] 세계은행그룹(WBG) 등 다자개발은행들은 2012~17년 연평균 699,800만 달러를 개도국과 신흥국의 재생에너지 부문에 사용하였고, 다자기후기금 운영 등을 통해 공공 및 민간 투자를 유인함으로써 2019년에도 1138,000만 달러를 전 세계 재생에너지 부문에 투입하였다.

 

[민간 기업] 이케아 등 242개 다국적 기업은 필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공급하겠다는 캠페인인 ‘RE100)’에 동참하고 있다(ADB et al.(2020), “2019 Joint Report on Multilateral Development Banks’ Climate Finance,” p. 6, p. 23). 2018년 기준 참여 기업의 전력 수요(228Twh)가 인도네시아(235Twh)에 육박하였으나, 그중 1/3은 전력의 75% 이상을 재생에너지로 공급하고 있다.

 

2. 에너지효율

 

에너지효율 개선은 에너지 소비를 줄이고 온실가스 배출을 억제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의 하나다. 그러나 2010년 이후 개선 속도가 둔화하는 상황이며, 투자 규모는 연평균 약 2,380억 달러(2014~18)를 기록하고 있다.

IEA(2019a)는 각국이 발표·계획·시행한 정책 기조를 유지할 경우, 2050년까지 에너지 부문과 연관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35.9GtCO2가 될 것으로 전망하였으며, 이를 9.75GtCO2로 감소시키는 데 기여할 수 있는 가장 대표적인 수단으로 에너지효율(37%)’을 손꼽았다.

 

에너지효율 수준을 보여주는 주요 지표인 에너지원단위를 살펴보면 2010년 이후 개선 속도가 둔화되고 있는데, 이는 새로운 에너지효율 정책을 시행하고 기존 조치들을 강화하려는 노력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2014~18년 에너지효율 관련 투자액은 연평균 약 2,380억 달러로 같은 기간 에너지 관련 투자 총액(2710억 달러)11.5%를 차지하였다. 화석연료(51.3%, 탄소포집·활용·저장 제외), 재생에너지(14.9%, 최종소비 부문 제외), 전력 네트워크(14.1%)에 이어 네 번째로 높은 투자 비중이다. (IEA(2019a), “World Energy Outlook 2019,” p. 50.)

 

 bbb98730d60328b0db4f9a071c944f32_1606784 

 

최근 EU과 미국은 주로 건물 부문의 에너지효율 개선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일본은 부문별 효율 규제를 강화하고 있고, 다자기구 또한 관련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EU] 에너지효율지침등을 통해 에너지효율 개선 방향과 목표(203032.5%)를 제시해왔으며, 최근 유럽 그린딜에서 건물 리모델링을 통해 에너지효율 제고 및 가계의 비용 부담 감소를 위해 ‘Renovation Wave’ 이니셔티브를 추진하고 있다.

 

[일본] 건축자재 등 에너지 소비기기의 효율 기준 적용을 의무화하는 탑 러너(Top-Runner) 제도 확대, 특정 기업 대상 에너지원단위 개선 목표(1%) 달성 의무화, 벤치마크 대상 확대, 제로에너지 건물 달성 목표 추진 등을 통해 수요 측면의 에너지 절약 노력을 독려하고 있다.

 

[미국] 민주당 바이든 대통령 후보는 당선 시 400만 개의 빌딩과 200만 개 주택의 에너지효율을 개선하는 과정에서 일자리 창출 고효율 LED 조명 등을 제조·설치·서비스·관리할 전문인력 동원 주택 에너지효율 개선 지원(현금 환급, 금융 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다자기구] 8대 다자개발은행은 2019년 기준 103억 달러를 해당 부문에 투입하였으며, G20은 에너지효율 협력 국제파트너십(IPEEC),40) IEA는 에너지효율 작업반(EEWP)41)Efficient World Financing Forum 개최를 통해 에너지효율에 관한 글로벌 협력을 주도하고 있다.

 

 bbb98730d60328b0db4f9a071c944f32_1606784 

 

3. 지속 가능한 수송

 

수송 분야는 전기차 활용 확대 등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여타 분야에 비해 비교적 높은 CO2 배출규모 증가세다. 여전히 저탄소 성장전략의 핵심 영역으로 주목받고 있다.

 

IEA(2019)에 따르면 1990년 대비 2017년의 전 세계 CO2 배출 규모는 약 60% 증가하였다. 수송 분야의 경우 약 75%, 특히 도로수송 부문의 경우는 80%의 증가 폭이다. 2017년 기준 전 세계 CO2 배출 중 수송 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24.5%였으며, 수송 부문의 CO2 중 약 74%가 도로수송 부문에서 발생하고 있다.

 

그동안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활용이 확대되었으나, 미국, 유럽, 아시아 지역에서 대형차량 구매 수요의 지속적인 확대나 전자상거래 활성화 등에 따른 도로화물 수요의 증가로 수송 부문의 CO2 배출이 빠르게 증가하였다.

 

기존 사례를 종합해볼 때 수송 분야 온실가스 감축과 관련한 국제사회의 주요 쟁점은 지속가능 연료의 활용, 수송 인프라 개선, 배출 기준 강화 등의 법제도 정비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지속 가능 연료 활용] 전 세계적으로 수송 분야에서 화석연료 사용을 억제하고 천연가스, 전기, 수소, 바이오 연료 등 저탄소 연료로의 전환을 확대하려는 노력이 있다.

 

[전기차 보급 확대] 각국의 적극적인 지원정책에 따라 전기차의 판매량이 빠르게 증가(2014~19년간 연평균 60% 증가)하면서, 전 세계 전기차 대수는 2019년 기준 약 720만 대로 확대되었다(IEA(2020), “Global EV Outlook 2020,” p. 40). 중국, EU를 비롯한 각국 정부는 그동안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충, 전기차 구매에 대한 인센티브 부여, 공공차량에 대한 조달 프로그램 등 다양한 지원책을 통해 전기차의 보급을 지원해왔다. 다만 중국의 경우 2019년부터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 규모를 50% 줄였으며, 벨기에,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인도, 스페인, 영국의 경우 보조금 지급 상한규정을 도입하는 등 전기차 구매에 대한 보조금 지급이 점차 축소되고 있다.

 

[수소연료 활용기반 구축] 최근 EU수소전략발표 등 친환경 연료로서 수소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한편, 수소차량에 대한 기술개발 및 인프라 확충에 대한 각국의 정책적 지원이 확대되고 있다. EU202078, 2050 기후중립을 위한 수소전략을 통해 특히 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수소의 생산·인프라 확충 등 전체 가치사슬을 고려하여 수소에 대한 종합적인 성장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중국은 20193월 전국인민대표회의 업무보고에서 수소에너지 설비 및 충전소 건설 추진항목을 포함하고, 2014중국제조 2025’ 프로젝트에서도 수소차량 확대, 수소에너지 기술개발 등을 포함하였다. 일본의 경우 ‘2019년 수소사회 실현을 위한 수소연료전지 전략 로드맵을 발표하는 등, 특히 모빌리티 분야와 관련한 수소연료 활용 기술을 개발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배터리 기술개발 등] 전기차의 핵심 동력원인 배터리 분야와 관련하여 주요국은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한 지원정책뿐 아니라 배터리 재활용의 환경적 영향에 대한 논의 및 제도 정비를 추진하고 있다. EU2019년 배터리 분야 연구개발에 약 32억 유로 규모의 자금 지원을 결정하는 등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전개하는 한편, 배터리지침(Batteries Directive)개정을 통해 EU 역내에서의 폐배터리 수집 및 재활용 관련 규제를 강화할 예정이다. 중국의 경우 지난 2018년 리튬이온 배터리의 생산자책임제도(EPR: Extended Producer Responsibility) 이행규정을 포함하는 신에너지 자동차 배터리 회수 및 활용 잠정방법을 채택하는 등 배터리 재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관련 제도의 정비를 본격화하고 있다. 미국은 연방정부가 아닌 캘리포니아, 뉴욕, 미네소타 주정부 차원에서 리튬이온 배터리의 매립처분 금지 등 배터리 재활용과 관련한 규정을 마련하고 있으며, EU 및 중국과는 달리 생산자책임 확대제도에 집중하기보다는 산관학 컨소시엄인 ReCell Center 등의 설립을 통해 시장에서의 지속가능한 배터리 활용을 촉진하는 데 정책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수송 인프라 개선] EU를 중심으로 지능형 교통시스템(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s) 구축 및 수송수단의 통합운영 모델 등 전반적인 수송 인프라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기술개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지능형 교통시스템은 첨단교통 기술 및 정보의 개발·활용을 통해 교통의 효율성·안전성을 제고하는 시스템을 통칭하는 것이다. 수송 분야의 에너지 효율화 측면에서 중요한 영역으로 주목받고 있다. 유럽 국가들의 경우 UNECE(UN Economic Commission for Europe)를 통해 도로, 철도, 내륙운하 등 수송수단별로, 특히 지역 내 통합수송 시스템 구축 및 운영을 위한 협약 체결 및 관련 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EU유럽 그린딜(European Green Deal)’에서는 수송 분야의 배출량 감축을 목적으로 도로 부문의 화물 수송을 대체하기 위한 철도와 운하 부문 역량 강화방안을 2021년까지 제시할 계획이다. 스마트 도로 관리시스템 등 수송서비스 통합을 위한 ‘Mobility as a Service’ 개발도 지원할 계획이다.

[배출기준 제도 강화] 최근 선진국뿐만 아니라 중국, 인도 등 주요 신흥국가들 또한 도로수송 부문에 대한 배출 기준 강화 등 온실가스 배출 관련 제도를 강화하고 있다. EU2019년 자동차와 상용차()에 대한 CO2 배출 기준 강화와 관련한 ‘Regulation(EU) 2019/631’, 중장비 차량에 대한 배출표준 설정과 관련한 ‘Regulation(EU) 2019/1242’를 도입하였으며, 자동차 제조업체에 대한 배출 감축 의무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기자원위원회(CARB)2020625,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2024년 생산 모델부터 제로 배출 대형트럭(HDTs)의 판매 비중을 높이도록 의무화하는 ‘Advanced Clean Truck(ACT)’ 제도를 세계 최초로 채택하였다. 픽업트럭 및 밴의 경우 2024~35년 동안 의무비율을 9%에서 단계적으로 75%까지 확대할 계획이며, 일반 트럭(트랙터 트럭 제외)의 경우 같은 기간 5%에서 55%로 확대될 계획이다. 중국은 강화된 6단계 배기가스 배출 기준인 ‘China 6’을 도입하여 소형차량에 대해서는 20211월부터, 대형차량의 경우는 201971~202371일의 기간 동안 ‘China 6a’‘China 6b’로 구분하여 단계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인도는 20204월부터 새로운 배기가스 배출 기준인 BS 6(Bharat Stage 6)을 발효하였으며, 특히 환경 관련 규제 강화 등을 목적으로 BS 4에서 BS 5단계를 생략하고 BS 6으로 전환하였다는 점에서 상당히 급격한 규제 강화조치로 평가되고 있다.

 

4. 순환경제

 

국제사회는 자원고갈과 폐기물로 인한 환경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채취-생산-소비-폐기로 이루어지던 기존의 선형(linear) 경제구조를 순환형 경제(circular economy)로 전환하여 지속 가능한 성장을 추진하고 있다.

 

순환경제는 단순히 제품을 재활용하는 수준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제품의 생애주기 전 과정에서 환경 피해를 최소화하고 자원의 효율성을 제고하며, 이를 통해 환경보호는 물론 관련 기술의 개발 및 혁신, 고용창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특히 플라스틱은 지난 수십 년간 가장 많이 생산·활용된 재료 중 하나로, 2018년 기준 전 세계 플라스틱 생산량은 35,900만 톤에 육박하는 가운데, 플라스틱 폐기물의 재활용 비중은 14~18% 수준에 그치고 있다. 최근 플라스틱 폐기물의 유입으로 인한 해양오염 및 미세 플라스틱의 인체 내 흡수로 인한 보건문제도 중요한 이슈로 대두되고 있다.

 

 bbb98730d60328b0db4f9a071c944f32_1606784 

 

EU, 중국, 아세안 등은 순환경제로 전환하기 위한 정책 및 제도를 정비하고 있으며, OECD 등 다자 차원에서도 해양폐기물과 같은 초 국경적 사안에 대한 국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다.

 

[EU] 2018년 순환경제 패키지를 승인한 EU는 유럽 최초의 플라스틱 전략을 발표하였다. 2020년 유럽 그린딜 일환으로 제시한 새로운 순환경제 행동계획을 토대로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며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성장동력을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중국] 2000년대 초반부터 중국은 생산, 유통, 소비 전 단계에서의 자원 효율성 향상에 주목하여 2008순환경제촉진법을 제정하였고, ‘135개년 규획(2016~20)’의 주요 분야로 저탄소·순환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과제와 정책을 제시하고 있다.

 

[아세안] 중국의 폐기물 수입 금지조치(2018)에 따라 상대적으로 규제가 느슨한 동남아 국가로 폐플라스틱 수출이 늘어남에 따라 아세안은 지역 차원의 공동대응과 함께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해 역내 폐기물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일본] 2019G20 정상회의와 환경·에너지 장관회의를 통해 일본은 순환경제와 폐플라스틱 문제를 주요 의제로 부각시키고 있다. ‘G20 해양폐기물 이행체계2050년까지 해양폐기물 근절을 내용으로 하는 오사카 블루오션 비전을 채택하며 국제사회의 순환경제 논의를 주도하려고 한다.

 

OECD는 순환경제로의 전환에 관한 정책지침 마련, 도시별 사례 발굴, 비즈니스 모델 구축 등을 포괄하는 ‘RE-CIRCLE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세계경제포럼은 2017순환경제 촉진을 위한 민관협력 플랫폼을 발족하여 전기·전자 등 연관 부문에 대한 혁신적 순환경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고 있다.

 

유해 폐기물의 국가 간 이동 및 그 처리의 통제에 관한 바젤협약 당사국총회는 2019년 국가 간 이동을 제한하는 협약의 규제 대상에 플라스틱 폐기물을 포함하는 내용의 부속서 개정에 합의하였다. 플라스틱 폐기물 저감을 위한 국제협력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폐기물 관리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 

[지식정보] 대형마트 2020년 결산 및 2021년 전망

댓글 0 | 조회 496
2020년은 코로나19로 인해 대면은 비대면으로, 오프라인 쇼핑보다는 온라인 쇼핑을 찾는 소비자가 급격히 늘었다. 또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창궐로 소비자의 외부활동 위축, 규제… 더보기

[칼럼] 푸드테크 도시부동산이 떠오르고 있다

댓글 0 | 조회 172
푸드테크란 음식(Food)과 기술(Technology)을 융합한 개념이다. 현재 식품산업의 쟁점은 식량안보를 해결하는 대체식품, 비대면 소비 트렌드, 식품안전, 면역력과 영양균형 … 더보기

[지식정보] 푸드테크 산업

댓글 0 | 조회 337
푸드테크는 식품산업 신성장동력이다. 푸드테크란 음식(Food)과 기술(Technology)의 융합으로, 식품산업에 바이오기술이나 인공지능(AI) 등의 혁신기술을 접목한 것을 말한다… 더보기

[칼럼] 도시계획 용도 풀어 주거난 해결하는 미국

댓글 0 | 조회 140
미국도 주택문제가 심각하다. 특히 뉴욕, 샌프란시스코 같은 주요 국제관문 도시에서 더욱 악화돼 있으며 서울과 사정이 비슷하다. 미국의 상황과 대응책 사례를 ULI가 최근 발표한 2… 더보기

[지식정보] 미국의 적절한 가격 주택 위기 극복은 공급과 월세 지원이다

댓글 0 | 조회 204
ULI가 최근 발표한 이머징 트렌드 자료를 보면, 미국은 절절한 가격의 주택 공급과 울세 체납자들이 퇴거를 당하지 않도록 하는 정책을 전개하고 있다. ①미국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전… 더보기

[지식정보]언택트로 국내 소비형태, 소매업, 공간 수요가 변하고 있다

댓글 0 | 조회 535
코로나19로 인해 소비형태는 사회적 거리 두기와 언택트(untact)로 변화하고 있다. 코로나 이후 온라인 구매가 증가하면서 구매 연령과 품목에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어, 향후 소비… 더보기

[칼럼] 코로나가 가져온 미국 상업 부동산 변화 바람

댓글 0 | 조회 160
소매 부동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온라인쇼핑 때문에 빠르게 변화되고 있다. 미국도 코로나19로 인해 소비자의 매장 방문이 줄어 많은 점포가 문을 닫고 있다. 대… 더보기

[지식정보] 코로나로 미국 리테일부동산과 공간활용 변화 전망

댓글 0 | 조회 541
코로나로 인해 미국 리테일부동산의 변혁이 빨라지고 있다. 도시부동산 연구단체인 ULI는 최근에 발표한 ‘2021 도시부동산 이머징 트렌드’ 자료에서 코로나로 인해 변화를 맞이하고 … 더보기

[지식정보] 도시부동산을 통해 코로나 안전과 건강을 지켜낼 수 있다

댓글 0 | 조회 288
도시부동산 연구단체인 ULI는 최근에 발표한 ‘2021 도시부동산 이머징 트렌드’ 자료에서 코로나로부터 안전하고 건강한 도시부동산을 만들기 위한 여러 제안을 하고 있다. 관련 내용… 더보기

[지식정보] 코로나로 인한 미국 도시와 교외 지역 변화

댓글 0 | 조회 302
미국 도시들은 지난 10년간 르네상스 시대를 겪었다. 하지만 향후 5~10년간은 성장세가 완만해질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 19에 대한 회복력은 저밀도 교외 지역, 더 크고 더 많은… 더보기

[칼럼] 도시부동산 개선을 통해 코로나 확산을 막을 수 있다

댓글 0 | 조회 218
빌딩에서의 건강과 안전은 반드시 확보해야 할 명제이자, 코로나를 이기는 결정적·차별적 방법이다. 부동산을 실질적으로 변화시켜 전염병을 막아내는 일은 인류 역사상 최초의 도전이기도 … 더보기

[지식정보] 대졸 청년 실업과 지역균형발전 위해 대학교육 개선 필요

댓글 0 | 조회 259
2009~2019년 기간 10년 동안 우리나라 청년 대졸자 실업률의 OECD 순위가 14위에서 28위로 하락했다. 한국경제연구원이 2020년 12월 초에 발표한 OECD 37개국 … 더보기

[칼럼] 코로나19로 주목받는 미국의 교외 도시

댓글 0 | 조회 25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은 평범했던 일상을 완전히 다른 것으로 바꿔놓았다.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 등이 정착되면서 도시의 모습도 달라졌다. 도시부동산연구단체인 ULI가… 더보기

[지식정보] 대도시 인구 전출이 뉴노멀

댓글 0 | 조회 326
코로나 19 대유행으로 미국 단독주택 시장의 중요한 트렌드는 "미국의 대규모 이동(Great American Move)"이다. 사람과 기업은 이런저런 방법으로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 더보기

[지식정보] 주요국 재택(원격)근무 현황과 시사점

댓글 0 | 조회 441
주요국 원격근무(Telework) 현황과 시사점을 먼저 정리해본다. 국내 원격근무 준비수준과 운영비율은 보면, 원격근무 준비 정도는 글로벌 평균 수준보다 높다. 하지만 제조업, 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