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코지식정보

[지식정보] 코로나19 이후 한국과 글로벌 부채 비교

관리자
[회원가입 하시면 원문 PDF파일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비영리기관인 국제금융협회(IIF)가 최근 공개한 20201분기 글로벌 부채 모니터보고서를 보면, 국내총생산(GDP) 대비 정부 부채의 비율이 선진국 가운데 가장 낮은 나라가 한국이다. 그러나 한국은 가계부채 비율이 가장 높다. 가계부채 규모가 GDP97.9%에 이르러 압도적 1위다. 가계부채 규모가 GDP와 맞먹는다는 것은 그만큼 부실 위험이 크다는 뜻이다. 한국의 가계부채 증가 속도도 빨라, 20191분기보다 5.8%포인트 늘었다. 홍콩(9.0%포인트)과 중국(6.4%포인트) 다음으로 오름폭이 컸다. 가계·정부·기업·금융을 모두 합친 한국의 국가부채는 GDP3배 수준이다. 부채 비율이 336.4%, 미국(341.6%), 중국(317.9%)과 함께 주요국 가운데 중간 정도다. 그러나 개도국 부채가 GDP2배를 밑도는 데 비춰보면, 선진국의 부채 규모나 증가 속도는 우려할 만하다. 국제금융협회는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광범위한 경기후퇴로 20201분기 세계 전체의 GDP(258조달러) 대비 부채 비율이 역대 최고인 331%까지 치솟았다고 밝혔다. 20194분기보다 11%포인트 높은 수치다. 각국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재정지출이 본격화한 2분기에는 12.5조달러(15천조원)라는 매우 엄청난 규모의 국채가 발행돼 글로벌 부채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20201분기 금융기관의 부채는 선진국 중심으로 증가했다. 달러 기준으로는 선진국에서만 부채가 증가했으나, 구매력평가환율 (PPP)로 보면 선진국, 신흥국에서 모두 큰 폭 증가했다. 국별로 보면, 1분기에는 코로나19 쇼크가 컸던 중국의 부채가 가장 큰 폭 증가했다. 부문별로 보면, 기업부채 증가 폭이 크고, 정부 부채는 선진국 중심으로 증가했다. BIS는 기업대출 확대에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부실기업이 속출할 경우 은행들의 충격흡수능력(resilence)이 중요한 이슈가 될 가능성이 있다.

 

자료: 국제금융협회(IIF)

BIS Credit to the non-financial sector 통계발표

한겨레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960576.html

IBK 경제연구소, IBK 경제브리프, ‘코로나19 이후 글로벌부채 현황 점검;, (737) 2020-09-22

델코지식정보

https://www.delco.co.kr/

http://www.retailon.kr/on/

 

 

1. 국제금융협회(IIF) 발표 기준

 

비영리기관인 국제금융협회(IIF)가 최근 공개한 20201분기 글로벌 부채 모니터보고서를 보면, 한 나라의 경제 규모를 나타내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정부 부채의 비율이 선진국 가운데 가장 낮은 나라가 한국이다. 20201분기 GDP 대비 정부 부채 비율이 41.4%, 다른 선진국의 절반이 안 된다. 전년 대비 오름폭도 2%로 크지 않다. 정부 부채가 GDP2.3배에 이르는 일본이나 100%를 웃도는 미국, 유로존 나라들에 견줘 재정지출을 늘릴 여지는 있다.

 

12429980dafcf12e8be0c1a20bd6b084_1604539
 

반면에, 한국은 가계부채 비율이 가장 높다. 가계부채 규모가 GDP97.9%에 이르러 압도적 1위에 올랐다. 영국이 84.4%, 홍콩이 82.5%로 그 뒤를 이었다. 가계부채 규모가 GDP와 맞먹는다는 것은 그만큼 부실 위험이 크다는 뜻이다. 가계부채 증가 속도도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가계부채 비율은 20191분기보다 5.8%포인트 늘었다. 홍콩(9.0%포인트)과 중국(6.4%포인트) 다음으로 오름폭이 컸다.

 

가계·정부·기업·금융을 모두 합친 한국의 국가부채는 GDP3배 수준이다. 부채 비율이 336.4%, 미국(341.6%), 중국(317.9%)과 함께 주요국 가운데 중간 정도다. 국가부채가 GDP5배를 넘는 일본(562.1%)과 홍콩(534.0%), 싱가포르(490.5%)보다는 양호하다. 그러나 개도국 부채가 GDP2배를 밑도는 데 비춰보면, 선진국의 부채 규모나 증가 속도는 높다.

 

분기 단위로 글로벌 부채 보고서를 내는 국제금융협회는 이번 보고서에서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광범위한 경기후퇴로 20201분기 세계 전체의 GDP(258조달러) 대비 부채 비율이 역대 최고인 331%까지 치솟았다고 밝혔다. 20194분기보다 11%포인트 높은 수치다. 각국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재정지출이 본격화한 2분기에는 12.5조달러(15천조원)라는 매우 엄청난 규모의 국채가 발행돼 글로벌 부채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2. 국제결제은행(BIS) 발표 기준

 

(전체 현황)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20201분기 금융기관의 부채는 선진국 중심으로 증가했다. 달러 기준으로는 선진국에서만 부채가 증가했으나, 구매력평가환율 (PPP)로 보면 선진국, 신흥국에서 모두 큰 폭 증가했다.

*구매력평가환율 (PPP. Purchasing Power Parities): 한나라의 화폐가 어디서나 동일한 구매력을 가져야 한다는 가정하에 구해지는 통화교환비율.

 

 12429980dafcf12e8be0c1a20bd6b084_1604539 

 

(국별현황) 1분기에는 코로나19 쇼크가 컸던 중국의 부채가 가장 큰 폭 증가했다.

 

중국은 1분기 부채가 큰 폭 늘기도 했으나, 국가 대비 경제성장률이 대폭 감소(전기대비 -10.0%)한 것이 부채 증가의 주요 원인이다. , 2분기에는 미국, 유럽, 신흥국의 코로나19 영향 확대로 이들 지역 금융기관 부채가 대폭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12429980dafcf12e8be0c1a20bd6b084_1604539 

 

(부문별 현황) 기업부채 증가 폭이 크고, 정부 부채는 선진국 중심으로 증가했다.

 

민간부채: 대부분 국가에서 가계보다는 기업 부문에서 큰 폭 증가했다. 한국은 기업이 GDP 대비 부채 105.1%, 전기대비 3.3%p 증가하여, 증가 폭은 조사대상 43개국 중에 12번째를 기록하고 있다. 가계는 같은 기준으로 95.9%, 0.7%p 상승하여 증가 폭은 8번째를 기록했다.

 

정부 부채: 미국, 유럽 등 선진국 중심으로 증가하여, 한국은 증가 폭은 5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정부 부채 수준은 총 28개국 중 21번째로 낮은 편이다.

 

12429980dafcf12e8be0c1a20bd6b084_1604539
  

(시사점) BIS는 기업대출 확대에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부실기업이 속출할 경우 은행들의 충격흡수능력(resilence)이 중요한 이슈가 될 가능성이 있다.

 

BIS는 코로나19 이전부터 채산성이 낮았던 좀비기업들이 저금리와 정부의 공적 지원에 의해 연명하고 있음을 지적하고, 금융시장 건전성 악화에 우려감을 표명하고 있다.

홍콩, 중국, 한국 등은 은행이 코로나19 금융 수요의 대부분을 담당, 향후 금융충격에 대비해 은행 건전성 관리에 더욱 주의할 필요가 있다. 룩셈부르크, 노르웨이, 핀란드, 멕시코 등은 직접금융 조달 비중이 높은 편이다.

 

12429980dafcf12e8be0c1a20bd6b084_1604539
 

New

새글 [칼럼] 인공지능 산업 특구를 늘리자

댓글 0 | 조회 3
스마트홈, 서비스 로봇, 바이오 헬스, 자율주행차 등 산업과 일상에서 인공지능(AI) 접목이 확산되고 있다. 한국신용정보원에 따르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 등을 합한 세계 … 더보기
New

새글 [지식정보] 신산업별 2021년 글로벌 이슈와 기술개발 투자 전략

댓글 0 | 조회 5
산업연구원의 미래전략산업브리프 자료를 요약 정리하였다.글로벌 신산업의 2021년 중점이슈는 글로벌 트렌드에 대응하여 2021년 신산업에서는 기술혁신이 계속되는 가운데 산업범위가 확… 더보기

[칼럼] 첨단 반도체 생태계를 키우는 대규모 클러스터 단지가 필요하다

댓글 0 | 조회 9
반도체 수요를 공급이 따라주지 못해 최종재 생산이 지연되고 있다. 스마트폰, 자동차 등 첨단 반도체가 들어가는 산업은 전부 해당한다.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더보기

[지식정보] ‘중대재해처벌법’ 해외사례와 시사점

댓글 0 | 조회 44
2019년 산재 사고사망자는 855명으로 2018년에 비해 116명 감소(△11.9%)했다. 이에 따라, 사고사망자가 처음으로 800명대로 하락했으며, 사고사망 만인율도 0.51%… 더보기

[칼럼] 자율주행전기차 시대가 성큼 다가오고 있다

댓글 0 | 조회 17
2030년대가 되면 자율주행차와 전기차(EV)의 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보인다. 자가용의 90%는 사라지고 공유 자율주행차가 그 자리를 대신한다. 주차장의 90%도 다른 용도로 전환… 더보기

[지식정보] 유럽 부동산 기술 전망 Outlook for Technology: Europe

댓글 0 | 조회 21
코로나 시대에 기술 기반의 일하는 장소는 무엇이 될까? ULI의 유럽 기술 및 부동산위원회의 전문가와 회원들은 코로나 19로 인한 장기적인 기술 전망에 대해 논의를 하고 있다. 건… 더보기

[지식정보] 미국 부동산기술 전망(Outlook for Technology: Americas)

댓글 0 | 조회 35
ULI의 기술 및 부동산 위원회 회원들이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으로 인한, 일/생활 패턴 변화, 기술이 새로운 일과 생활 방식을 가능하게 하는 방법, 미래에 대한 약속을 지키는 기… 더보기

[지식정보] AI 기술 사업화 지원 방향

댓글 0 | 조회 46
KDB미래전략연구소는 AI 기술 사업화 방법으로 주로 공공기술의 초기 기술 사업화 과정에서의 연구소기업(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제도운영)의 설립유형과 공공기관·민간기업이 다양하게 시도… 더보기

[칼럼] 코로나19가 불러온 부동산기술의 변화

댓글 0 | 조회 4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일과 생활 방식이 변화하면서, 기술이 이러한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 도시 부동산연구기관인 ULI도 최근 발표한 부동산기술 전망 자료에… 더보기

[지식정보] AI 산업 생태계

댓글 0 | 조회 101
AI 기술은 ‘기술’ 그 자체보다는 활용이 중요하다. AI를 바라보는 관점이 과거 추상적인 요소기술에서 지금은 수익과 사업성이 강조되고 있다. AI 기술의 본질은 Supply-Ch… 더보기

[지식정보] AI 기술개요

댓글 0 | 조회 72
AI 기술은 ‘기술’ 그 자체보다는 활용이 중요하다. AI를 바라보는 관점이 과거 추상적인 요소기술에서 지금은 수익과 사업성이 강조되고 있다. AI 기술의 본질은 Supply-Ch… 더보기

[지식정보] 클라우드 국내 전망과 비즈니스 사례

댓글 0 | 조회 81
세계적인 클라우드 전환 속에서, 국내에서는 디지털뉴딜과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트렌드가 클라우드 전환 속도를 가속화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정부는 공공부문의 전면적 클라우드 … 더보기

[칼럼] 기후위기 극복 원한다면 도시 내 킥보드·자전거 전용도로 늘려야

댓글 0 | 조회 83
미국 대도시는 나 홀로 단거리 이동 시 자동차 대신에 개인 이동수단인 마이크로 모빌리티 이용을 권장하고 있다. 여기서 말하는 작은 탈것은 전동 킥보드와 전기 자전거를 말하며, 공유… 더보기

[지식정보] 국내외 클라우드 시장

댓글 0 | 조회 123
2019년 세계 시장규모는 ’18년의 1,989억 달러보다 22% 증가한 2,427억 달러다. 서비스 유형별로는 SaaS가 42%로 최대 비중을 차지, IaaS와 PaaS는 각각 … 더보기

[칼럼] 이달고 파리시장의 ‘15분 동네’ 만들기

댓글 0 | 조회 105
2020년 2월 초, 파리의 안 이달고(Anne Hidalgo) 시장은 재선 캠페인으로 모든 시민이 15분 이내의 동네(15-Minute Neighborhoods)에서 일자리, 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