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코지식정보

[지식정보] 코로나19 이후 한국과 글로벌 부채 비교

관리자
[회원가입 하시면 원문 PDF파일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비영리기관인 국제금융협회(IIF)가 최근 공개한 20201분기 글로벌 부채 모니터보고서를 보면, 국내총생산(GDP) 대비 정부 부채의 비율이 선진국 가운데 가장 낮은 나라가 한국이다. 그러나 한국은 가계부채 비율이 가장 높다. 가계부채 규모가 GDP97.9%에 이르러 압도적 1위다. 가계부채 규모가 GDP와 맞먹는다는 것은 그만큼 부실 위험이 크다는 뜻이다. 한국의 가계부채 증가 속도도 빨라, 20191분기보다 5.8%포인트 늘었다. 홍콩(9.0%포인트)과 중국(6.4%포인트) 다음으로 오름폭이 컸다. 가계·정부·기업·금융을 모두 합친 한국의 국가부채는 GDP3배 수준이다. 부채 비율이 336.4%, 미국(341.6%), 중국(317.9%)과 함께 주요국 가운데 중간 정도다. 그러나 개도국 부채가 GDP2배를 밑도는 데 비춰보면, 선진국의 부채 규모나 증가 속도는 우려할 만하다. 국제금융협회는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광범위한 경기후퇴로 20201분기 세계 전체의 GDP(258조달러) 대비 부채 비율이 역대 최고인 331%까지 치솟았다고 밝혔다. 20194분기보다 11%포인트 높은 수치다. 각국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재정지출이 본격화한 2분기에는 12.5조달러(15천조원)라는 매우 엄청난 규모의 국채가 발행돼 글로벌 부채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20201분기 금융기관의 부채는 선진국 중심으로 증가했다. 달러 기준으로는 선진국에서만 부채가 증가했으나, 구매력평가환율 (PPP)로 보면 선진국, 신흥국에서 모두 큰 폭 증가했다. 국별로 보면, 1분기에는 코로나19 쇼크가 컸던 중국의 부채가 가장 큰 폭 증가했다. 부문별로 보면, 기업부채 증가 폭이 크고, 정부 부채는 선진국 중심으로 증가했다. BIS는 기업대출 확대에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부실기업이 속출할 경우 은행들의 충격흡수능력(resilence)이 중요한 이슈가 될 가능성이 있다.

 

자료: 국제금융협회(IIF)

BIS Credit to the non-financial sector 통계발표

한겨레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960576.html

IBK 경제연구소, IBK 경제브리프, ‘코로나19 이후 글로벌부채 현황 점검;, (737) 2020-09-22

델코지식정보

https://www.delco.co.kr/

http://www.retailon.kr/on/

 

 

1. 국제금융협회(IIF) 발표 기준

 

비영리기관인 국제금융협회(IIF)가 최근 공개한 20201분기 글로벌 부채 모니터보고서를 보면, 한 나라의 경제 규모를 나타내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정부 부채의 비율이 선진국 가운데 가장 낮은 나라가 한국이다. 20201분기 GDP 대비 정부 부채 비율이 41.4%, 다른 선진국의 절반이 안 된다. 전년 대비 오름폭도 2%로 크지 않다. 정부 부채가 GDP2.3배에 이르는 일본이나 100%를 웃도는 미국, 유로존 나라들에 견줘 재정지출을 늘릴 여지는 있다.

 

12429980dafcf12e8be0c1a20bd6b084_1604539
 

반면에, 한국은 가계부채 비율이 가장 높다. 가계부채 규모가 GDP97.9%에 이르러 압도적 1위에 올랐다. 영국이 84.4%, 홍콩이 82.5%로 그 뒤를 이었다. 가계부채 규모가 GDP와 맞먹는다는 것은 그만큼 부실 위험이 크다는 뜻이다. 가계부채 증가 속도도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가계부채 비율은 20191분기보다 5.8%포인트 늘었다. 홍콩(9.0%포인트)과 중국(6.4%포인트) 다음으로 오름폭이 컸다.

 

가계·정부·기업·금융을 모두 합친 한국의 국가부채는 GDP3배 수준이다. 부채 비율이 336.4%, 미국(341.6%), 중국(317.9%)과 함께 주요국 가운데 중간 정도다. 국가부채가 GDP5배를 넘는 일본(562.1%)과 홍콩(534.0%), 싱가포르(490.5%)보다는 양호하다. 그러나 개도국 부채가 GDP2배를 밑도는 데 비춰보면, 선진국의 부채 규모나 증가 속도는 높다.

 

분기 단위로 글로벌 부채 보고서를 내는 국제금융협회는 이번 보고서에서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광범위한 경기후퇴로 20201분기 세계 전체의 GDP(258조달러) 대비 부채 비율이 역대 최고인 331%까지 치솟았다고 밝혔다. 20194분기보다 11%포인트 높은 수치다. 각국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재정지출이 본격화한 2분기에는 12.5조달러(15천조원)라는 매우 엄청난 규모의 국채가 발행돼 글로벌 부채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2. 국제결제은행(BIS) 발표 기준

 

(전체 현황)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20201분기 금융기관의 부채는 선진국 중심으로 증가했다. 달러 기준으로는 선진국에서만 부채가 증가했으나, 구매력평가환율 (PPP)로 보면 선진국, 신흥국에서 모두 큰 폭 증가했다.

*구매력평가환율 (PPP. Purchasing Power Parities): 한나라의 화폐가 어디서나 동일한 구매력을 가져야 한다는 가정하에 구해지는 통화교환비율.

 

 12429980dafcf12e8be0c1a20bd6b084_1604539 

 

(국별현황) 1분기에는 코로나19 쇼크가 컸던 중국의 부채가 가장 큰 폭 증가했다.

 

중국은 1분기 부채가 큰 폭 늘기도 했으나, 국가 대비 경제성장률이 대폭 감소(전기대비 -10.0%)한 것이 부채 증가의 주요 원인이다. , 2분기에는 미국, 유럽, 신흥국의 코로나19 영향 확대로 이들 지역 금융기관 부채가 대폭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12429980dafcf12e8be0c1a20bd6b084_1604539 

 

(부문별 현황) 기업부채 증가 폭이 크고, 정부 부채는 선진국 중심으로 증가했다.

 

민간부채: 대부분 국가에서 가계보다는 기업 부문에서 큰 폭 증가했다. 한국은 기업이 GDP 대비 부채 105.1%, 전기대비 3.3%p 증가하여, 증가 폭은 조사대상 43개국 중에 12번째를 기록하고 있다. 가계는 같은 기준으로 95.9%, 0.7%p 상승하여 증가 폭은 8번째를 기록했다.

 

정부 부채: 미국, 유럽 등 선진국 중심으로 증가하여, 한국은 증가 폭은 5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정부 부채 수준은 총 28개국 중 21번째로 낮은 편이다.

 

12429980dafcf12e8be0c1a20bd6b084_1604539
  

(시사점) BIS는 기업대출 확대에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부실기업이 속출할 경우 은행들의 충격흡수능력(resilence)이 중요한 이슈가 될 가능성이 있다.

 

BIS는 코로나19 이전부터 채산성이 낮았던 좀비기업들이 저금리와 정부의 공적 지원에 의해 연명하고 있음을 지적하고, 금융시장 건전성 악화에 우려감을 표명하고 있다.

홍콩, 중국, 한국 등은 은행이 코로나19 금융 수요의 대부분을 담당, 향후 금융충격에 대비해 은행 건전성 관리에 더욱 주의할 필요가 있다. 룩셈부르크, 노르웨이, 핀란드, 멕시코 등은 직접금융 조달 비중이 높은 편이다.

 

12429980dafcf12e8be0c1a20bd6b084_1604539
 

New

새글 [지식정보] 공유경제와 프롭테크

댓글 0 | 조회 5
공유경제는 자산의 공동 사용을 표현하는 용어로 앱, 웹사이트, 기술 플랫폼을 사용한다. 대표적 기업으로 Airbnb, WeWork, Clutter, AppearHere 등이 있다.… 더보기

[칼럼] 코로나 시대의 도시부동산 뉴노멀은 합리성을 강조하는 회복력이다

댓글 0 | 조회 1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이번 달 초순까지 전 세계적으로 5320만 명이 감염됐고 사망자 수는 130만 명이 넘었다. 우리의 일상에 미치는 고통은 실로 어… 더보기

[지식정보] 재정준칙과 정부 부채

댓글 0 | 조회 22
GDP 대비 국가채무(정부 부채)비율을 보면 그동안의 역대 정부는 진보·보수를 막론하고 자체 목표선을 40%로 잡고, 그 밑으로 잘 관리해왔다. 하지만 코로나 19로 인해 올해 4… 더보기

[칼럼] 매년 35만명 이상의 해외 이민자를 받아야 한다

댓글 0 | 조회 11
국제이주기구(IOM)가 최근 발간한 2018 세계이주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인구의 3.3%인 2억4000만명의 국제이주자가 존재한다. 2015년 기준으로 OECD 국가 인구의 13… 더보기

[지식정보] 국가채무(정부부채) 증가

댓글 0 | 조회 19
국가부채는 가계 기업 금융기관 정부 등의 부채를 합한 것을 말한다. 이 중에 정부 부채는 국가채무라는 용어로도 사용된다. 국회예산정책처는 2020.9.28일 발간한 ‘2020~20… 더보기

[지식정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댓글 0 | 조회 114
‘20년 1/4분기 전체 임금 근로 일자리는 전년동기대비 42.8만 개 증가하였으나, 지난 4/4분기에 비해 41만 개 감소하였다. 전년동기와 동일한 근로자가 점유한 지속 일자리는… 더보기

[칼럼] 3자녀 부모에게 아파트를 무상으로 제공하자

댓글 0 | 조회 23
정부가 발표한 '2020년 6월 및 2분기 인구 동향 참고자료'에 의하면, 올 2분기 합계 출산율은 0.84명으로 또다시 역대 최저치다. 출생아 수 감소는 2015년 12월 이후 … 더보기

[지식정보] 개인정보 데이터규제 경쟁 EU 미국 중국

댓글 0 | 조회 24
아일랜드 데이터보호위원회(DPC)는 페이스북이 EU 지역 사용자 개인정보를 미국으로 전송하는 것을 중단시키는 예비명령을 내리고, 9월 중순까지 향후 대응책 마련을 촉구했다. 아일랜… 더보기
Now

현재 [지식정보] 코로나19 이후 한국과 글로벌 부채 비교

댓글 0 | 조회 52
비영리기관인 국제금융협회(IIF)가 최근 공개한 2020년 1분기 ‘글로벌 부채 모니터’ 보고서를 보면, 국내총생산(GDP) 대비 정부 부채의 비율이 선진국 가운데 가장 낮은 나라… 더보기

[지식정보] 코로나19 이후 국내 OTT 서비스와 5G 기술 동향

댓글 0 | 조회 188
팬데믹 이후 우리나라 OTT 시장에서 넷플릭스의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OTT 유료 이용자의 70% 이상이 30대 미만의 젊은 세대로서 유료 OTT 서비스를 큰 저항감 없이 사용하고… 더보기

[지식정보] 넷플릭스 성공 요인이 OTT 시장성장에 기여

댓글 0 | 조회 119
넷플릭스의 성공을 이끈 주요 요인은 요금, 편의성, 큐레이션, 콘텐츠 등의 네 가지 요인(4C: Cost, Convenience, Curation, Contents)의 조화다. 한… 더보기

[지식정보] 넷플릭스의 경쟁 성공 요인

댓글 0 | 조회 264
인터넷망이 발전함에 따라 새롭게 등장한 OTT(Over The Top) 플랫폼은 스마트폰의 대중화와 함께 그 영향력이 급속도로 확대하고 있다. 정해진 공간에서 방송사가 정해둔 편성… 더보기

[칼럼] 비대면 동영상 시장이 5G 성장을 이끌고 있다

댓글 0 | 조회 64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시대가 되면서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OTT(Over The Top) 시장이 연평균 26.4%씩 성장하고 있다. OTT는 범용 인터넷망으로 영상 콘텐츠를 제… 더보기

[지식정보] 인터넷망 품질유지 넷플릭스법안

댓글 0 | 조회 74
전기통신사업법 시행령 개정안(넷플릭스법)은 콘텐츠사업자(CP: Content Provider)에게도 인터넷망 품질의 안정성을 책임지도록 하는 개정된 전기통신사업법이다. 넷플릭스, … 더보기

[칼럼] 정부 부채를 제대로 관리해야 한다

댓글 0 | 조회 72
국제금융협회(IIF)가 최근 공개한 2020년 1분기 ‘글로벌 부채 모니터’ 자료를 보면, 한국은 GDP 대비 국가채무(정부 부채) 비율이 41.4%로 선진국 가운데 가장 낮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