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코지식정보

[지식정보] 도요타 기업 스마트 시티 Woven City

관리자
[회원가입 하시면 원문 PDF파일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도요타는 2020년 초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기술무역 쇼인 CES에서 계획을 발표했다. CES는 다른 자동차 전시회 나 도시 컨퍼런스 이상의 권위가 있는 기술전시 쇼다. 이 자리에서 도요타는 2021년에 자체 기업도시인 ‘Woven City’ 기공식을 가질 것이라고 발표를 하였다. 일본에서도 획기적인 이 도요타 스마트 시티에서 도요타는 자율주행차량 시스템, 로봇 공학, 재생에너지 분야에서 회사가 주도권을 쥐고 실생활, 장수명(extended-duration) 테스트를 진행한다. 도요타 기업도시에 입주하는 직원, 비즈니스 파트너 및 기타 사람들은 스마트 기능으로 하우스 키핑을 설정할 수 있다. 자율주행차량, 인공 지능(AI) 및 로봇 공학 등 신기술의 실제 테스트 환경에서 생활하게 된다. CES에서 도요타 사장인 Akio Toyoda현재는 전 세계 여러 실험실에서 관련 기술을 연구하고 테스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뮬레이션이 아닌 실제 환경인 한 장소서 모든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면 어떨까요? 우리에게 이런 일이 생겼습니다."라고 발표하였다. 이 기업도시의 명칭은 ”Woven City(기업 태동인 직물회사에서 유래)“ 이다. 직물을 짜는 것처럼 짜임새 있는 도시를 건설하는 것이다. 일본 후지산이 보이는 히가시 후지에 폐쇄될 예정인 자동차 공장 땅에 약 21만 평 이상의 토지를 할애하여 자체 도시(municipality)를 만든다.

 

자료: https://urbanland.uli.org/economy-markets-trends/woven-city-toyotas-planned-proving-ground-in-japan/

델코지식정보

https://www.delco.co.kr/

http://www.retailon.kr/on/

 

 05b2bb3f1e97508da7631ce6f089481f_1598927 

 

 

 

도요타와 설계회사인 Bjarke Ingels Group (BIG)의 건축가 Bjarke IngelsCES 전시회 프레젠테이션 중에 설명했듯이, Woven City는 사람과 물품의 운송을 자율 셔틀로 전환할 계획이다. 바퀴 달린 Toyota 차량은 터널 네트워크와 보행자에게 최적화된 공유 거리(shared streets)를 따라 운행된다. 이 도로의 개념은 지금 전 세계의 새롭고 활기찬 복합용도 개발에서 인기가 높은 경계석 없는 본에르프 도로(curbless woonerfs)로 만들어진다. 본에르프 도로는 보행자와 자전거가 자동차보다 우선시되는 안전하면서 쾌적한 도로를 의미한다.

 

Woven City의 좁은 여러 샛길은 도보와 자전거 및 스쿠터를 탄 사람들을 환영한다. 가장 좁은 공원길은 보행자만이 다니는 전용길이 된다.

 

건축가 Ingels"이는 더욱 고요한 생활 환경을 조성할 뿐만 아니라 인간, 동물, 차량, 심지어 로봇 사이의 다양한 유형의 사용자 사이에 다양한 교차점을 제공하게 된다."라고 강조한다.

 

Woven City의 건물을 대부분 목재로 지을 수 있는 "완전한 지속 가능성 건축을 설계한다. 이는 최근의 상업용 건축에서 새롭게 인기를 끌고 있는 전통 있는 기술이며 부분적으로는 로봇이 사용된다. 에너지인 마이크로 그리드(microgrid) 개발에는 옥상에 태양 전지판이 설치되며, 수소와 산소를 결합하여 전기를 생성하고 물을 배출하는 연료 전지에 의존하게 된다. 이 도시의 전경은 전통적인 모습과 수경 정원을 모두 담이 내고 있다.

 

처음 입주하게 될 2,000명의 주민(Toyota 직원과 그 가족, 은퇴 부부, 소매업체, 방문 과학자, 산업 파트너)은 센서와 컴퓨팅 성능으로 가득 찬 공간에서 살며 일하게 된다.

 

이 도시의 스마트 홈은 센서 기반 AI를 사용하여 완전한 연결성을 활용한다. 냉장고에 식품을 다시 보충하거나 쓰레기를 버리거나 심지어 건강을 돌보는 것과 같은 작업을 자동으로 수행하게 된다.

 

도시 이름에는 직물 제조업체로서 도요타 기업이 태동한 역사가 들어가 있다. 도요타는 직물을 짜는 사업부터 시작했으며, 이제는 자신의 기술을 사용하여 새로운 종류의 도시와 새로운 삶을 즐기는 방식을 짜려고 한다.

 

도요타는 CES 전시장에서 우븐 시티를 다닐 직사각형 e-Palette 자율 셔틀 중 하나를 선보였다. 이 모델은 올여름 도쿄 올림픽 빌리지 주변의 승객들을 수송하기 위해 준비한 셔틀이다. 이 셔틀은 피자부터 장비 수리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팔 수 있는 바퀴가 달린 점포 기능을 하기도 한다. 여기에 더하여 식료품이나 주문 식사를 운반할 수 있는 더 작은 Micro Palette 배달 로봇도 있다.

 

05b2bb3f1e97508da7631ce6f089481f_1598927
 

 CES 전시회에서 도요타는 Woven City의 부스 벽 자체를 온통 디지털 파사드인 비디오 월로 꾸며, 벚꽃이 늘어선 광장에서 사람들이 도보, 자전거와 스쿠터를 타고 즐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e-Palettes가 돌아다니면서 경사로를 타고 건물의 높은 층에 도달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건물 옥상은 태양 전지판이 차지하고 있다.

 

모든 것이 한가로워 보인다. 기업과 정부는 수십 년 동안 미래의 도시를 건설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그러나 그 경험을 통해 여러 가지 비판적 측면의 주의사항도 정리되고 있다. 반복되는 비판 중 하나는 수집된 엄청난 데이터양(개인 정보 포함)의 소유권과 사용에 대한 대중의 우려하는 경고의 목소리다. 그러나 CES에서 열린 ToyotaWoven City 프레젠테이션에서는 측정 가능한 데이터를 산출하기 위한 실험은 지속해서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러한 데이터들이 더 나은 도시개발에 중요한 밑 자료라고 강조하고 있다.

 

도요타는 사람, 건물, 차량이 모두 연결되어 데이터와 센서를 통해 상호 통신하게 되면, 가상 세계와 물리적 세계에서 AI 기술을 동시에 테스트할 수 있어 잠재력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피력한다.

 

그러나 도요타는 AI의 오용에 대한 우려를 인정하면서도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고 있다. 그러면서 도요타는 세상 여론은 인공 지능의 부정적인 측면을 강조하는 의견이 거세지지만, 오히려 자신들은 완전무결성(integrity)과 신뢰성을 증명하는 기회로 보고 있다.

 

Woven City의 개인 정보 보호 문제(privacy concern)는 이곳만의 문제가 아닌 예전부터 다른 곳에서 계속 논란되는 내용이다.

 

05b2bb3f1e97508da7631ce6f089481f_1598927
 

 

 

자율주행을 위한 최적화

 

도요타 기업도시의 차별화 의도는 사람과 물건을 운송하는 자율주행차량이다. 이는 미국 Denver 시 외곽에서 개발 중인 파나소닉이 주도하는 Peña Station Next 같은 프로젝트와 차별화된다. 2016년 발표한 Peña Station Next의 차별화 요소는 재생에너지가 중심이 되는 스마트 시티다. 도요타의 Woven City는 자율주행이 차별화 프로토타입이다.

 

Peña Station Next의 경우, 수백 채의 아파트에 거주하게 될 주민들은 인근의 지역 교통지구인 RTD(Regional Transportation District) 통근 철도역까지 자율 셔틀을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자신들의 개인 자동차 보유를 환영한다. 그러나 재생에너지 도시답게 주차장 옥상은 지역 배터리 저장고에 공급되는 태양열 패널이 가득 들어선다. 그래서 가솔린 연료 차량을 계속 사용하더라도 개발 환경은 더욱 친환경적이라고 주장한다.

 

 05b2bb3f1e97508da7631ce6f089481f_1598927 

 

우리나라 인천 국제공항 근처의 송도신도시는 쓰레기 트럭을 없애는 대신, 일련의 지하 튜브가 쓰레기를 바람으로 걷어가서 재활용하거나 연료로 태우고 있다. 우븐 시티 지하에도 이와 비슷한 터널이 들어서고 지하 주차장도 같이 들어선다.

 

 05b2bb3f1e97508da7631ce6f089481f_1598927 

 

Woven City는 도쿄에서 직선으로 약 96km 떨어져 있다. 도시 경계선 바로 붙어서 Japan Rail East 역이 있어 도쿄와 인근 도시를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Woven City가 모든 자율 운송 수단(로봇 포함)을 전개하는 데 가장 시급한 문제는 공유 거리에서 모든 통행인을 피해 다녀야 한다는 것이다.

 

디자인 회사인 WGI(플로리다 웨스트 팜 비치의 새로운 모빌리티 및 커넥티드 커뮤니티 회사) 부사장인 Lisa Nisenson은 미국에서 수행되는 초기 자율주행 셔틀 업체들의 공통 관심사는 차량과 사람과의 안전거리 유지다. 이 회사가 연구한 플로리다 프로젝트 결과, 자율차량과 사람 사이의 간격은 3피트(0.9m)가 최적임을 증명했다.

 

Nisenson 부사장은 Woven City와 같은 개발에 대해 매우 집중된 공간에서 사람과 자율차량이 동시에 많은 일을 하게 된다. 그렇다고 안전을 위해 사람과 자율차량의 간격을 1.8 미터(6피트)오 유지한다면, 이는 근본적으로 도시를 교외로 바꾸는 꼴이다.”라고 주장하면서 3피트(0.9m) 이상의 지나친 간격은 비효율적임을 강조하고 있다.

 

건축가 IngelsWoven City의 일상생활 일부를 CES 프레젠테이션에서 설명한 것처럼 거리와 보도에서의 로봇/인간 간의 상호 작용도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Starship Technologies6륜 배달 로봇은 George Mason University(미국 버지니아주 Fairfax시 교외지역 위치)에서 인기가 있다. 그러나 반면에 University of Pittsburgh는 휠체어를 탄 학생 불만을 지적하고 난 후 201910월 테스트를 일시 중지했다. 이유는 시속 4마일 (6km/h) 로봇이 그녀의 보도 연석의 램프를 차단했기 때문이다.

 

Nisenson 부사장은 "사람들은 모든 이들 새로운 장비를 사용하기 시작하고 있다. 새로운 장비들은 시간당 마일이 각자 다 다르다. 이들 장비는 모두 같은 동일 인프라에서 혼합 운행해야 하기에 조정이 필요하다."라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University of Oregon의 지속가능 도시 연구소(Sustainable Cities Institute)의 공동 책임자인 Nico Larco는 도요타가 지금의 일반적 트랜드보다 더 낫게 지능적으로 추진하는 공로를 인정하고 있다. “지금부터 20년 후, 30년 후에는 개인 소유 차량이 거의 없거나 전혀 없다는 도요타의 생각은 매우 그럴듯하다. 모든 것이 군집 속에 존재(Everything is in fleets)하게 된다.“고 주장한다.

 

05b2bb3f1e97508da7631ce6f089481f_1598927
 

 

 

특정 기업도시(A Company Town)

 

Nico LarcoWoven City 주장을 계속 정리해본다.

 

어떤 의미에서 도요타는 이전에 보았던 하나의 패턴과 비슷하게 Woven City를 건설하고 있다. 이전 시도의 패턴은 오늘의 특정한 기술이 승리할 것이라는 가정하에 시작하여, 미래 도시를 건설하려는 것이다.“

 

이런 일을 시도하던 여러 프로젝트의 역사를 보면 특출난 게 없다. 전형적인 문제는 이들 프로젝트는 기술 선도형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사람들의 삶에서 기술이 전부는 아니다.“

 

그러나 도요타는 자신의 기업도시에서 지역사회의 비동의(disapproval)라는 일반적이면서 전형적인 지역사회 의견 결과와는 상관이 없는 위치다. Woven City에 살게 될 사람들은 입주조건으로 자신이 무슨 내용에 사인했는지를 알고 있다. 입주자 대부분은 이 커뮤니티 사회의 성공에 관심을 가진 직원과 사람들이 될 것이다. 이곳은 도요타만의 특정한 기업도시다. 그리고 모든 입주민을 위한 자율주행차량과 그 통제권 거래도 도요타에 있다.“

 

그러나 여기에서도 시민 자치성의 희생은 당연히 있을 수밖에 없다. 예를 들어, Woven City에서 주민 취향의 변화에 ​​따라 리테일 공간의 할당/재할당은 무슨 방법으로 해야 할지, 계획되지 않은 시민의 상호활동들이 얼마나 많이 허용될지, 그리고 활기찬 거리 생활을 발전시키는 방법의 채택은 어찌 될지 아직 문제는 남아있다.“

 

사람들의 쇼핑 여행은 상품 구매가 전부가 아니다. 친구를 만나고, 세상을 경험하면서 사람들 스스로가 거리 생활의 일부가 된다. 이러한 것들이 점점 더 자동화 된다면(are automated), 이러한 종류의 거리 생활에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를 누구도 상상하기 힘들다.“

 

도요타는 이미 미시간 대학의 Mcity 연구 프로젝트의 파트너로 되어 있다. Mcity는 미시간 주 Ann Arbor에 지어진 모의 도시(mock town)이다. 이곳에서는 자율주행차량이 사람들에게 위험을 주지 않고 도로를 다니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 도요타가 독자적인 Woven City에서 하는 실험은 더 깊고 복잡하다. 하지만, 낮 활동과 주말 활동을 하는 사람들을 도시에 잘 융합시키려는 열망은 높다.“

 

도요타는 이러한 과정을 통해 기술을 배치/적용하는 방법과 기술을 잘 조정하는 방법에 대해 많은 교훈을 얻게 될 것이다. 혹시나 도요타가 자신의 기업도시에서 실제 상호 작용하는 방법을 획기적으로 많이 배우지 못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 프로젝트에서 중요한 것은 한 마디로 "고귀한 노력 noble effort"이라고 볼 수 있다.“ 

[지식정보] EU 균형발전 개념의 지역 스마트 전문화 사례

댓글 0 | 조회 9
국토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EU의 스마트 전문화 지역혁신정책 동향 및 시사점’을 요약 정리하였다. EU 스마트 전문화 전략(RIS3)에 의한 지역혁신정책은 지역의 잠재적 역량 파악… 더보기

[칼럼] 그린뉴딜 펀드사업은 꼼꼼하게 사업성을 따져야 한다

댓글 0 | 조회 19
최근 20년간(1998~2017년) 자연재해로 인한 전 세계 경제적 손실액은 2조2000억 달러로 이전 20년(1978~1997년)보다 기후변화 위험이 2.5배로 빠른 속도로 증가… 더보기

[지식정보] EU 스마트 전문화 지역혁신정책 개념

댓글 0 | 조회 33
국토연구원 2020년 8월 18일 ‘EU의 스마트 전문화 지역혁신정책 동향 및 시사점’ 발표자료에서 유럽의 지역혁신정택을 소개하고 있다. 그 내용을 요약하여 정리해본다. 유럽은 2… 더보기

[지식정보] 뉴딜 빅데이터 동향

댓글 0 | 조회 77
데이터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원유로 불린다. 차세대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새로운 수익창출로 연결하려는 노력이 활발하다. 각 산업에서는 데이터 기반 사업을 확장하면서 정보유출 우려 없… 더보기

[지식정보] 북유럽 3개국(덴마크·네덜란드·스웨덴) 주택시장과 금융정책

댓글 0 | 조회 74
우리나라는 주택 대출과 관련하여 LTV와 DTI를 적용하고 있다. 북유럽 3개국(덴마크·네덜란드·스웨덴)도 우리와 경우가 다르지만 비슷한 방법을 구사하고 있다. 국토연구원에서는 최… 더보기

[지식정보] 공공재개발 주택 공급은 재원과 속도에서 한계, 민간재개발 확대 필요

댓글 0 | 조회 152
정부는 공공재개발과 공공참여 재건축사업을 통해 9만 가구 이상을 공급할 계획이다. 하지만, 실제로 LH, SH가 단기간에 그만한 물량을 소화할 수 있는 역량과 수요자 선호지역에 물… 더보기
Now

현재 [지식정보] 도요타 기업 스마트 시티 Woven City

댓글 0 | 조회 206
도요타는 2020년 초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기술무역 쇼인 CES에서 계획을 발표했다. CES는 다른 자동차 전시회 나 도시 컨퍼런스 이상의 권위가 있는 기술전시 쇼다. 이 자리에서… 더보기

[지식정보] 구글의 토론토 구글 시티 포기

댓글 0 | 조회 225
구글의 계열사인 사이드워크 랩(Sidewalk Labs)가 캐나다 토론토의 워터프런트에 추진하던 스마트시티(일명 구글시티)를 포기했다(2020년 5월 7일 발표). 표면적 이유는 … 더보기

[칼럼] "뉴욕의 3300%, 일본의 1800%, 서울은?"

댓글 0 | 조회 101
글로벌 도시의 도심은 국가경쟁에서 중요하기에 고밀도 개발을 한다. 뉴욕 맨해튼의 철도차량기지를 개발하는 허드슨 야드 프로젝트는 용적률이 최대 3300%까지 가능하다. 일자리 창출,… 더보기

[지식정보] 우리나라 토지 및 건물 자산

댓글 0 | 조회 148
2019년말 현재 우리나라의 전체 비금융자산 명목가액은 1경 6,041.5조원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8.4배 수준이다. 자산형태별로는 토지자산(8,767.0조원, 54.7%… 더보기

[칼럼] 기업의 리빙랩 스마트도시는 국가경쟁력이다

댓글 0 | 조회 82
전 세계적으로 하나의 민간 기술기업이 자신만의 리빙랩 스마트시티를 개발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도요타 자동차는 폐기된 공장 땅 21만 평에 리빙랩 도시 ‘우븐 시티(Woven Ci… 더보기

[지식정보] GDP 대비 토지자산의 비율 상승

댓글 0 | 조회 208
2020년 7월 말 통계청과 한국은행이 ‘2019년 국민대차대조표’를 발표하였다. 비금융자산 중에서 토지자산(8767조원·54.7%)과 건물형태인 건설자산(5353조1000억원·3… 더보기

[지식정보] 미국 도시경제와 주택공급 사례로 본 서울의 주택공급 시사점

댓글 0 | 조회 123
도심의 경제 중심지에 고밀도 주택개발은 대중교통 이용률을 높이고 자가용을 줄여 교통체증과 탄소 배출 개선에도 한몫한다. 임대아파트와 적절한 가격의 주택공급은 젊은 직장인들이 많이 … 더보기

[지식정보] 서울 자치구별 지역내총생산과 아파트 가격 비교와 개선 방향

댓글 0 | 조회 172
영국, 호주, 미국 등 대도시는 주택호수가 1천명 당 430호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이와 비교하면 서울의 경우는 380호로 50호가 부족하다. 결국, 50만호 정도는 추가로 … 더보기

[칼럼] 우리의 GDP 대비 높은 토지자산 가치가 불안해 보인다

댓글 0 | 조회 80
지난달 말 통계청과 한국은행이 ‘2019년 국민대차대조표’를 발표하였다. 비금융자산 중에서 토지자산(8767조원·54.7%)과 건물형태인 건설자산(5353조1000억원·33.4%)…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