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코지식정보

[지식정보] 뉴욕시 꾸준한 성장배경

관리자
[회원가입 하시면 원문 PDF파일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뉴욕시 성장 배경: 뉴욕시는 세계의 경제 수도로 현재도 계속 성장 중이다.

뉴욕시 인구와 5개 모든 자치구의 인구가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증가 중이다.

이민유입으로 성장한 도시로 세계 최고의 인종·민족적 다양성을 보유하고 있다.

경제 성장은 직주근접 효과로 창출된다.

최저임금 인상을 통해 시민 소득이 증가하고 있다.

뉴욕시는 만 4세 아동 조기 무상 교육을 확대하고 있다.

재산세와 개인소득세 수입으로한 높은 재정자립도(90% 이상)로 예산의 40% 이상을 교육, 주택, 경제 개발에 지출하고 있다.

 

자료: New York City Government 2019.

국토연구원. 뉴욕시 그린뉴딜 정책 및 시사점. One NYC 2050 및 기후활성화법(Climate Mobilization Act)을 중심으로

델코지식정보

https://www.delco.co.kr/knowledge/category/%EB%8F%84%EC%8B%9C%C2%B7%EC%A7%80%EC%97%AD%C2%B7%EB%B3%B5%ED%95%A9%EA%B0%9C%EB%B0%9C

http://www.retailon.kr/on/bbs/board.php?bo_table=r1_02&sca=%EB%8F%84%EC%8B%9C%2F%EC%A7%80%EC%97%AD%2F%EB%B3%B5%ED%95%A9%EA%B0%9C%EB%B0%9C

ffdca6de3a661795b159eabbbd937c6f_1575955

 

뉴욕시 인구와 5개 모든 자치구의 인구가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증가 중이다.

 

뉴욕시는 경제적 기회를 찾아 뉴욕시에 인구가 지속 유입 중으로 2017860만 명인 인구는 2050년에는 900만 명에 이를 전망이다. 뉴욕시 대도시권 인구는 20172300만 명에서 20502600만 명이 예상된다.

 

5개 모든 자치구의 인구가 소외된 곳 없이 고른 증가세이다. 로어맨해튼(Lower Manhattan), 다운타운 브루클린(Downtown Brooklyn), 윌 리엄스버그(Williamsburg) 해안가와 같이 과거의 상업 및 산업 지구뿐만 아니라, 사우스 브롱크스(South Bronx)와 이스트 뉴욕(East New York)과 같이 수십 년 전에 심각한 인구 감소를 경험한 지역에서 새로운 경제 성장과 함께 새로운 인구 증가 중심지가 등장하고 있다. 2050년까지 브롱크스(11%)와 브루클린(10%)이 가장 높은 인구성장률이 예상된다.

 

ffdca6de3a661795b159eabbbd937c6f_1575955

 

이민유입으로 성장한 도시로 세계 최고의 인종·민족적 다양성을 보유하고 있다.

 

ffdca6de3a661795b159eabbbd937c6f_1575955

 

어떠한 인종·민족 집단도 절대다수를 차지하지 않는 미국 내 유일한 도시이다. 백인 33%, 히스패닉 29%, 흑인 23%, 아시아계 15%이다. 뉴욕시 인구 860만 명 중에 300만 명(37%)이 미국 밖의 이민자이며, 뉴욕 내 사용 언어는 200개가 넘는다.

 

뉴욕시 경제 성장은 직주근접 효과로 창출된다.

 

뉴욕시 경제는 지금 사상 최대의 호황이다. 직주근접 효과 덕분에 양질의 일자리가 다양한 산업에서 창출되고 실업률도 감소하고 있다. 맨해튼, 브루클린, 퀸즈, 브롱크스 내 주거지와 근접한 대중교통으로 쉽게 출퇴근이 가능한 곳에서 일자리가 창출되기 시작하였다.

 

일자리 수가 450만 개로, 2차 세계대전 이후 최고치이다. 지난 10년 동안 가장 많은 일자리가 창출되었다. 뉴욕시는 글로벌 허브 역할을 하고 있기에, 자연스럽게 금융, 보험, 언론과 같은 전통 산업에서부터 기술, 패션, 디지털 산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산업에서 고용기회가 확대 중이다. 실업률은 4% 초반대로 대공황 이후 역대 최저 수준이다.

 

ffdca6de3a661795b159eabbbd937c6f_1575955 

뉴욕시는 최저임금 인상을 통해 시민 소득이 증가하고 있다.

 

20191, 뉴욕주 전역에서 시간당 15달러 최저임금이 제정된 이후, 150만 명 뉴욕 시민들이 혜택을 받고, 임금 중앙값이 상승 중이다.

 

뉴욕시는 만 4세 아동 조기 무상 교육을 확대하고 있다.

 

미국 공교육(의무교육)은 만 5세 유치원(Kindergarten)부터 시작된다. 그 때문에 그 이전부터 아이를 교육하려면 따로 사립학교에 보내야 한다. 그래서 뉴욕시는 2014년 만 4세부터 공교육을 확대한 Pre-K(Kindergarten) 무상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현재 7만 명의 4세 아동들이 Pre-K를 통해 양질의 전일제 무상 유치원을 다니고 있다. 이는 2014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재산세와 개인소득세 수입으로한 높은 재정자립도(90% 이상)로 예산의 40% 이상을 교육, 주택, 경제 개발에 지출하고 있다.

 

재정자립도는 경제 성장과 인구증가로 인해 9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뉴욕시 예산의 절반이 재산세와 개인소득세로 충당된다. 이는 1980년 대비 약 30% 증가한 수치이다. 이를 통해 미 의회가 인프라 및 주택 투자를 축소하면서, 연방정부 재정 지원이 198015%에서 현재 9%로 감소한 부분을 극복하고 있다.

 

예산의 40% 이상을 교육, 주택, 경제 개발에 지출(1985년 수준의 3배 이상)하고 있다. 뉴욕시 재정수입의 1달러 중 27센트는 교육에, 17센트는 의료 서비스, 노숙자 서비스 등의 안전망 프로그램에, 11센트는 경찰 및 소방대에 할당된다.

 

ffdca6de3a661795b159eabbbd937c6f_1575955
 

[지식정보] 서울 자치구별 지역내총생산과 아파트 가격 비교와 개선 방향

댓글 0 | 조회 11
영국, 호주, 미국 등 대도시는 주택호수가 1천명 당 430호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이와 비교하면 서울의 경우는 380호로 50호가 부족하다. 결국, 50만호 정도는 추가로 … 더보기

[칼럼] 우리의 GDP 대비 높은 토지자산 가치가 불안해 보인다

댓글 0 | 조회 8
지난달 말 통계청과 한국은행이 ‘2019년 국민대차대조표’를 발표하였다. 비금융자산 중에서 토지자산(8767조원·54.7%)과 건물형태인 건설자산(5353조1000억원·33.4%)… 더보기

[지식정보] 미국 도시계획가 역할

댓글 0 | 조회 17
미국 노동부 노동통계국의 정의에 의하면, 도시 계획가는 토지사용(land use)에 관한 계획/프로그램(plans and programs)을 개발(develop)하여 지역사회 창출… 더보기

[칼럼] "서울 아파트 공급부족…자치구별로 고밀도 개발해야"

댓글 0 | 조회 21
정부와 서울시가 8·4대책으로 수도권 공급대책을 내놨지만, 일부 자치구에서 반발하는 가운데 자치구별로 고밀도 개발을 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자치구별로 생산성이 다르고 집값 차이… 더보기

[지식정보] 미국 그린뉴딜(Green New Deal)과 시사점

댓글 0 | 조회 46
이미 파리협정과 IPCC 1.5도 특별보고서로 인해 지구 평균 온도 상승을 1.5도 이내로 제한해야 한다는 국제사회 인식이 확산하고 있다. ‘기후를 위한 청소년 파업’과 ‘멸종 저… 더보기

[지식정보] 정부 그린뉴딜 정책과 개선 방향

댓글 0 | 조회 44
정부가 2020년 7월 발표한 그린뉴딜을 추진하는 배경은 코로나19 계기로 기후변화 대응 및 저탄소 사회로 전환의 중요성이 부각 되고 있기 때문이다. 추진하는 방향은 인프라・에너지… 더보기

[칼럼] 한국형 그린 뉴딜이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댓글 0 | 조회 49
그린 뉴딜이란 환경과 사람이 중심이 되는 지속 가능한 발전을 뜻한다. 화석에너지 중심에서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하는 저탄소 경제 구조로 전환하고, 기후변화와 환경 문제에 대응하면서 관… 더보기

[지식정보] 서울시 그린뉴딜

댓글 0 | 조회 84
서울시는 그린 뉴딜 정책을 2020년 7월 8일 발표했다. 2022년까지 2조6,000억원을 투입해 대대적인 ‘그린뉴딜’을 추진한다. ‘서울판 그린뉴딜’ 전략은 건물, 수송, 도시… 더보기

[지식정보] EU 그린딜

댓글 0 | 조회 58
그린뉴딜이란, 환경과 사람이 중심이 되는 지속 가능한 발전을 뜻하는 말로, 현재 화석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정책을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등 저탄소 경제구조로 전환하면서 고용과 투자… 더보기

[지식정보] 유럽 디지털세와 우리나라 대책

댓글 0 | 조회 92
디지털세(Digital tax)는 페이스북·구글·아마존 등 글로벌 IT기업의 자국 내 디지털 매출에 법인세와는 별도로 부과하는 세금이다. 특정 국가 내 고정사업장 유무와 관계없이 … 더보기

[칼럼] 디지털세의 양날, 세수 기대와 무역갈등

댓글 0 | 조회 69
최근에 코로나19 확산으로 글로벌 경기 침체가 계속되면서 많은 국가가 재원 확보를 위해 ‘디지털세(Digital Tax)’를 도입하고 있다. 이를 일명 ‘구글세’라고도 한다. 그동… 더보기

[지식정보] OECD 디지털세 기본 합의안 주요 내용과 전망

댓글 0 | 조회 73
디지털세(Digital Tax)는 일명 ‘구글세’로도 불리며 특정 국가 내 고정사업장 유무와 상관없이매출을 발생시키는 글로벌 IT 기업들에 대해서 세금을 부과하기 위해 고안된 조세… 더보기

[지식정보] 구독경제(subscription economy)

댓글 0 | 조회 107
정보통신기술의 발전과 스마트 기기의 확산 등 새로운 산업이 접목하면서 ‘구독경제(subscription economy)’가 새로운 경제 트렌드로 부상했다. 콘텐트와 소비자가 만나는… 더보기

[지식정보] 디지털 콘텐츠 구매 증가

댓글 0 | 조회 94
젊은층 위주였던 디지털 콘텐츠 소비에 중장년층이 가세하면서 국내 시장은 지난 3년간 두 배 이상 성장하고 있다. 특히 디지털 콘텐츠 이용은 영상 분야에서 두드러졌다. 소비자 10명… 더보기

[칼럼] 디지털 콘텐츠 구독경제 시대

댓글 0 | 조회 97
디지털 콘텐츠는 스마트폰을 통해 접할 수 있는 영화, 동영상, 음악, 게임, 웹툰, 전자책 등의 문화를 말한다. 이를 구매하는 구독경제가 커지고 있다. 특히 영상 결제가 지난 3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