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코지식정보

[지식정보] 2018년 우리나라 주택 소유 현황

관리자
[회원가입 하시면 원문 PDF파일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우리나라 2018년 전체 주택 17,633천호 중 개인이 소유한 주택은 15,317천호로 86.9% 차지하고 있다. 개인 소유 주택은 전년보다 353천호(2.4%) 증가하였다. 개인이 단독 소유한 주택과 2인 이상 공동 소유한 주택수는 전년 대비 각각 1.8%, 6.8% 증가하였다. 단독소유와 공동소유 주택의 비중은 각각 87.8%, 12.2% 차지하고 있다. 주택소유자가 거주지역과 동일지역 내의 주택을 소유한 비중은 시·도 기준으로 86.5%이다. 주택을 소유한 개인은 14,010천명으로 전년보다 340천명(2.5%) 증가하였다. 성별 소유 현황은 남성 7,796천명(55.6%), 여성 6,214천명(44.4%)으로 여성 소유자 비중이 통계 작성 이후 지속적 증가 추세이다. 주택을 1건만 소유한 사람은 11,818천명으로 84.4% 차지, 2건 이상 소유한 사람은 2,192천명으로 15.6% 차지하였으며, 2건 이상을 소유한 사람의 비중은 매년 증가로 나타나고 있다.

 

주택소유자 14,010천명이 소유한 주택수는 15,317천호이며, 주택을 소유한 사람의 1인당 평균 소유 주택수는 1.09호이다. 일반가구 19,979천 가구 중 주택을 소유한 가구는 11,234천 가구로 전년 대비 2.1% 증가, 무주택 가구는 8,745천 가구로 0.8% 증가하였다. 주택을 1건만 소유한 가구는 8,153천 가구로 72.6%를 차지, 2건 이상을 소유한 가구는 3,081천 가구로 27.4%를 차지하고 있다. 주택 소유가구의 평균 주택 자산가액은 2.56억원, 1호당 평균 주택면적은 86.3m2, 가구주 평균 연령은 55.4, 평균 가구원수는 2.78명이다.

 

일반가구의 주택 소유율은 56.2%로 전년 대비 0.3%p 증가했다. 지역별 주택 소유율이 높은 지역은 울산(63.7%), 경남(62.5%), 경북(60.8%) 순이었고, 낮은 지역은 서울(49.1%), 대전(54.0%), 세종(54.2%) 순으로 나타난다. 가구특성별 주택 소유율을 보면, 가구주 연령대가 70대인 가구(69.4%), 가구원수는 5인 이상인 가구(74.9%), 세대구성은 3세대 이상인 가구(79.2%)에서 높게 나타나고 있다.

 

자료: 통계청

델코지식정보

https://www.delco.co.kr/knowledge/category/%EC%98%A4%ED%94%BC%EC%8A%A4%C2%B7%EC%A3%BC%EA%B1%B0%C2%B7%EC%82%B0%EC%97%85%EB%AC%BC%EB%A5%98

http://www.retailon.kr/on/bbs/board.php?bo_table=r1_02&sca=%EC%98%A4%ED%94%BC%EC%8A%A4%2F%EC%A3%BC%EA%B1%B0%2F%EC%82%B0%EC%97%85%EB%AC%BC%EB%A5%98

0d7f6fcec28dcc66f45204f1a6edd98d_1575353


0d7f6fcec28dcc66f45204f1a6edd98d_1575353

 

개인 소유 주택 현황

 

우리나라 2018년 전체 주택 17,633천호 중 개인이 소유한 주택은 15,317천호로 86.9% 차지하고 있다. 개인 소유 주택은 전년보다 353천호(2.4%) 증가하였다.

0d7f6fcec28dcc66f45204f1a6edd98d_1575353 

 

개인이 단독 소유한 주택과 2인 이상 공동 소유한 주택수는 전년 대비 각각 1.8%, 6.8% 증가하였다. 단독소유와 공동소유 주택의 비중은 각각 87.8%, 12.2% 차지하고 있다. 공동소유 주택의 비중 변화를 보면, (‘12) 9.6 (‘13) 9.8 (‘14) 9.8 (‘15) 10.6 (‘16) 11.0 (‘17) 11.7 (’18) 12.2% 등으로 증가하고 있다.

 

주택소유자가 거주지역과 동일지역 내의 주택을 소유한 비중은 시·도 기준으로 86.5%이다. 추이를 보면, (‘14) 86.2 (‘15) 86.6 (‘16) 86.7 (‘17) 86.5 (‘18) 86.5%로 변동이 없다. ··구 기준으로는 76.0%를 차지하고 있다. 추이를 보면, (‘16) 76.3 (‘17) 76.1 (‘18) 76.0%로 역시 변동이 없다.

 

주택 소유자 현황

 

주택을 소유한 개인은 14,010천명으로 전년보다 340천명(2.5%) 증가하였다. 성별 소유 현황은 남성 7,796천명(55.6%), 여성 6,214천명(44.4%)으로 여성 소유자 비중이 통계 작성이후 지속적 증가 추세이다. 여성 소유자 비중 추이를 보면, ('12) 41.4 ('13) 41.9 ('14) 42.4 ('15) 43.1 ('16) 43.6 ('17) 43.9 ('18) 44.4%로 증가하고 있다.

 

주택을 1건만 소유한 사람은 11,818천명으로 84.4% 차지, 2건 이상 소유한 사람은 2,192천명으로 15.6% 차지하였으며, 2건 이상을 소유한 사람의 비중은 매년 증가로 나타나고 있다. 2건 이상 소유한 사람 비중의 추이를 보면, (‘12) 13.6 (‘13) 13.7 (’14) 13.6 (‘15) 14.4 (’16) 14.9 (‘17) 15.5 (’18) 15.6%로 나타나고 있다.

 

주택소유자 14,010천명이 소유한 주택수는 15,317천호이며, 주택을 소유한 사람의 1인당 평균 소유 주택수는 1.09호이다. 그 추이를 보면, (‘12) 1.08 (‘13) 1.08 (’14) 1.08 (‘15) 1.08 (’16) 1.09 (‘17) 1.09 (’18) 1.09%로 나타나고 있다.

 

주택 소유 가구 현황

 

일반가구 19,979천 가구 중 주택을 소유한 가구는 11,234천 가구로 전년 대비 2.1% 증가, 무주택 가구는 8,745천 가구로 0.8% 증가하였다. 주택을 1건만 소유한 가구는 8,153천 가구로 72.6%를 차지, 2건 이상을 소유한 가구는 3,081천 가구로 27.4%를 차지하고 있다. 2건 이상 소유한 가구는 전년 대비 2.4% 증가로 나타나고 있다. 주택 소유가구의 평균 주택수는 1.36호로 ‘17년과 유사하다.

 

0d7f6fcec28dcc66f45204f1a6edd98d_1575354

 

주택 소유가구의 평균 주택 자산가액은 2.56억원, 1호당 평균 주택면적은 86.3m2, 가구주 평균 연령은 55.4, 평균 가구원수는 2.78명이다.

 

일반가구의 주택 소유율은 56.2%로 전년 대비 0.3%p 증가했다. 지역별 주택 소유율이 높은 지역은 울산(63.7%), 경남(62.5%), 경북(60.8%) 순이었고, 낮은 지역은 서울(49.1%), 대전(54.0%), 세종(54.2%) 순으로 나타난다. 가구특성별 주택 소유율을 보면, 가구주 연령대가 70대인 가구(69.4%), 가구원수는 5인 이상인 가구(74.9%), 세대구성은 3세대 이상인 가구(79.2%)에서 높게 나타나고 있다.

 

0d7f6fcec28dcc66f45204f1a6edd98d_1575354

 

특정 현황

 

일반가구 19,979천 가구 중 주택을 소유한 가구는 11,234천 가구(56.2%), 무주택 가구는 8,745천 가구(43.8%)이다. 주택을 소유한 가구는 '1711,000천 가구에 비해 234천 가구(2.1%) 증가하였다. 지역별로는 울산(63.7%), 경남(62.5%), 경북(60.8%) 등의 순으로 주택소유율이 높고, 서울(49.1%), 대전(54.0%)과 세종(54.2%) 순으로 낮다. 가구의 주택소유율은 서울(0.1%p)과 부산(0.0%p)이 감소하고, 나머지 지역은 전년에 비해 증가하였다.

 

0d7f6fcec28dcc66f45204f1a6edd98d_1575354 

 

가구의 주택 소유율이 높은 시()지역은 울산 북구(68.8%), 경남 거제시(67.0%), 인천 동구(66.3%) 순이고, ()지역은 전남 강진군(70.6%), 경북 청도군(70.1%), 인천 강화군(70.1%) 등의 순이다.

0d7f6fcec28dcc66f45204f1a6edd98d_1575354

 

가구의 주택 소유율이 낮은 지역은 서울 관악구(37.1%), 서울 중구(41.6%), 서울 광진구(42.2%) 순이다.

0d7f6fcec28dcc66f45204f1a6edd98d_1575354

 

2건 이상 소유가구를 시군별로 보면, 시지역은 서울 강남구(36.0%), 서울 서초구(35.2%) 순이고, 군지역은 인천 옹진군(40.1%), 전남 영광군(39.9%) 순이다.

0d7f6fcec28dcc66f45204f1a6edd98d_1575354

 

소유 주택의 총 자산가액이 6천만원에서 1.5억원 구간에 위치한 가구는 3,447천 가구(30.7%)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 3억원을 초과하는 주택소유 가구 비중은 25.2%이다. 공시가격을 기준으로 가구당 주택자산 가액별 현황을 보면, 3억원 이하인 가구가 74.8%를 차지. 주택 자산가액이 3억원~6억원인 가구의 평균 소유 주택수는 1.63, 6~12억원 가구는 2.27, 12억원 초과 가구는 4.27호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0d7f6fcec28dcc66f45204f1a6edd98d_1575354

주택을 소유한 가구의 평균 주택 자산가액은 2.56억원, 평균 면적은 86.3이고, 평균 가구주 연령은 55.4, 평균 가구원수는 2.78명으로 나타남. 주택 자산가액 기준 10분위별 현황을 보면, 상위 분위로 갈수록 평균 소유주택수주택면적가구원수 모두 늘어나는 경향이다. 10분위(상위 10%)의 평균 주택 자산가액은 9.77억원, 평균 소유주택수는 2.59, 가구 소유의 평균 주택면적은 123.0이다. 반면, 1분위(하위 10%)의 평균 주택 자산가액은 26백만원, 평균 소유주택수 0.96, 가구 소유의 평균 주택면적은 62.2이다.

0d7f6fcec28dcc66f45204f1a6edd98d_1575354

 

가구주 성별 기준으로 보면, 남성은 10분위(상위10%)에서 가장 많은 구성비(8.0%)로 나타나고, 여성은 가장 작은 구성비(2.0%)이다. 가구주의 연령대별로 보면, 50대는 9분위와 10분위(상위 10%)에서 가장 많이 분포되어 있고, 30세 미만 연령층은 하위 분위에 많이 분포한다. 지역별로 10분위를 보면, 서울과 경기는 상위로 갈수록 비중이 높아지는 특성을 보였으나, 그 외 대부분 지역은 하위로 갈수록 높아진다.

 

0d7f6fcec28dcc66f45204f1a6edd98d_1575354

 

[지식정보] 서울 자치구별 지역내총생산과 아파트 가격 비교와 개선 방향

댓글 0 | 조회 11
영국, 호주, 미국 등 대도시는 주택호수가 1천명 당 430호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이와 비교하면 서울의 경우는 380호로 50호가 부족하다. 결국, 50만호 정도는 추가로 … 더보기

[칼럼] 우리의 GDP 대비 높은 토지자산 가치가 불안해 보인다

댓글 0 | 조회 8
지난달 말 통계청과 한국은행이 ‘2019년 국민대차대조표’를 발표하였다. 비금융자산 중에서 토지자산(8767조원·54.7%)과 건물형태인 건설자산(5353조1000억원·33.4%)… 더보기

[지식정보] 미국 도시계획가 역할

댓글 0 | 조회 17
미국 노동부 노동통계국의 정의에 의하면, 도시 계획가는 토지사용(land use)에 관한 계획/프로그램(plans and programs)을 개발(develop)하여 지역사회 창출… 더보기

[칼럼] "서울 아파트 공급부족…자치구별로 고밀도 개발해야"

댓글 0 | 조회 21
정부와 서울시가 8·4대책으로 수도권 공급대책을 내놨지만, 일부 자치구에서 반발하는 가운데 자치구별로 고밀도 개발을 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자치구별로 생산성이 다르고 집값 차이… 더보기

[지식정보] 미국 그린뉴딜(Green New Deal)과 시사점

댓글 0 | 조회 45
이미 파리협정과 IPCC 1.5도 특별보고서로 인해 지구 평균 온도 상승을 1.5도 이내로 제한해야 한다는 국제사회 인식이 확산하고 있다. ‘기후를 위한 청소년 파업’과 ‘멸종 저… 더보기

[지식정보] 정부 그린뉴딜 정책과 개선 방향

댓글 0 | 조회 44
정부가 2020년 7월 발표한 그린뉴딜을 추진하는 배경은 코로나19 계기로 기후변화 대응 및 저탄소 사회로 전환의 중요성이 부각 되고 있기 때문이다. 추진하는 방향은 인프라・에너지… 더보기

[칼럼] 한국형 그린 뉴딜이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댓글 0 | 조회 47
그린 뉴딜이란 환경과 사람이 중심이 되는 지속 가능한 발전을 뜻한다. 화석에너지 중심에서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하는 저탄소 경제 구조로 전환하고, 기후변화와 환경 문제에 대응하면서 관… 더보기

[지식정보] 서울시 그린뉴딜

댓글 0 | 조회 83
서울시는 그린 뉴딜 정책을 2020년 7월 8일 발표했다. 2022년까지 2조6,000억원을 투입해 대대적인 ‘그린뉴딜’을 추진한다. ‘서울판 그린뉴딜’ 전략은 건물, 수송, 도시… 더보기

[지식정보] EU 그린딜

댓글 0 | 조회 58
그린뉴딜이란, 환경과 사람이 중심이 되는 지속 가능한 발전을 뜻하는 말로, 현재 화석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정책을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등 저탄소 경제구조로 전환하면서 고용과 투자… 더보기

[지식정보] 유럽 디지털세와 우리나라 대책

댓글 0 | 조회 92
디지털세(Digital tax)는 페이스북·구글·아마존 등 글로벌 IT기업의 자국 내 디지털 매출에 법인세와는 별도로 부과하는 세금이다. 특정 국가 내 고정사업장 유무와 관계없이 … 더보기

[칼럼] 디지털세의 양날, 세수 기대와 무역갈등

댓글 0 | 조회 69
최근에 코로나19 확산으로 글로벌 경기 침체가 계속되면서 많은 국가가 재원 확보를 위해 ‘디지털세(Digital Tax)’를 도입하고 있다. 이를 일명 ‘구글세’라고도 한다. 그동… 더보기

[지식정보] OECD 디지털세 기본 합의안 주요 내용과 전망

댓글 0 | 조회 73
디지털세(Digital Tax)는 일명 ‘구글세’로도 불리며 특정 국가 내 고정사업장 유무와 상관없이매출을 발생시키는 글로벌 IT 기업들에 대해서 세금을 부과하기 위해 고안된 조세… 더보기

[지식정보] 구독경제(subscription economy)

댓글 0 | 조회 107
정보통신기술의 발전과 스마트 기기의 확산 등 새로운 산업이 접목하면서 ‘구독경제(subscription economy)’가 새로운 경제 트렌드로 부상했다. 콘텐트와 소비자가 만나는… 더보기

[지식정보] 디지털 콘텐츠 구매 증가

댓글 0 | 조회 94
젊은층 위주였던 디지털 콘텐츠 소비에 중장년층이 가세하면서 국내 시장은 지난 3년간 두 배 이상 성장하고 있다. 특히 디지털 콘텐츠 이용은 영상 분야에서 두드러졌다. 소비자 10명… 더보기

[칼럼] 디지털 콘텐츠 구독경제 시대

댓글 0 | 조회 97
디지털 콘텐츠는 스마트폰을 통해 접할 수 있는 영화, 동영상, 음악, 게임, 웹툰, 전자책 등의 문화를 말한다. 이를 구매하는 구독경제가 커지고 있다. 특히 영상 결제가 지난 3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