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코지식정보

[지식정보] 글로벌 자율주행차량 흐름

관리자
[회원가입 하시면 원문 PDF파일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자율주행차량 분야에서 Waymo는 타사와의 기술 격차를 벌리고 있다. 20192월 미국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공개한 2018년 자율주행차량 통계 보고서(Disengagement Reports 2018)에서 Waymo는 기술적으로 선두이다. 2018111대의 차량으로 진행한 Waymo의 총 테스트 주행거리는 120만 마일을 넘어섰다. Waymo는 사상 최초이자 유일하게 자율주행 택시 상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10년 이상 장기간에 걸쳐 미국 25개 도시에서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자율주행차량의 핵심 기술에서 우위를 확보하고 있다. 자율주행차량의 대량 생산 체제도 준비 중이다. Waymo는 향후 라이센스 수익모델을 도입할 전망이다.

 

자율주행자동차 시장 선점 위해 국내외 업계 투자 활기가 높다. 글로벌 업계를 보면, 전통 자동차 업체의 투자 가속, ICT 기업과 제휴가 이어지고 있다. 국내 기업도 자율주행 기술 제고를 위해 글로벌 기업과 협업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자율주행차용 새로운 유형의 미디어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AudiDisney가 자율주행차용으로 디즈니 테마파크 라이드를 자율주행차 안에서 경험할 수 있는 새로운 유형의 미디어를 개발 중이다. 차량 안에 있다는 것을 최대한 활용하는 새로운 미디어 타입으로 기술 중심적이다.

 

국내 민간참여형 자율협력주행 시험공간이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20199월부터 대전~세종 첨단도로(C-ITS) 범사업 구간에 민간참여형 자율협력주행 시험공간(리빙랩)을 조성한다.

 

자료: 디지에코 보고서 동향브리핑 자율주행차량 분야 선두 주자 Waymo의 경쟁력 평가’ 2019.03.12.

정보통신기획평가원 ICT Brief 2019-28 2019.07.25

디지에코 보고서 동향브리핑 ‘AudiDisney, 자율주행차용 새로운 유형의 미디어 개발 진행 ...의미와 전망’ 2018.12.27.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민간참여형 자율협력주행 시험공간 조성’ 2019.03.15.

델코지식정보

https://www.delco.co.kr/knowledge/category/%EC%9E%90%EA%B8%88%C2%B7%ED%8A%B8%EB%A0%8C%EB%93%9C

http://www.retailon.kr/on/bbs/board.php?bo_table=r1_02&sca=%EC%9E%90%EA%B8%88%2F%ED%8A%B8%EB%A0%8C%EB%93%9C

 

 

 

자율주행차량 분야에서 Waymo는 타사와의 기술 격차를 벌리고 있다.

Waymo는 교통신호등이 꺼져있는 교차로에서 교통경찰관의 수신호에 따라 교차로를 통과한다. 이는 자율주행차량 기술 측면에서는 상당히 의미 있는 진전이다.

 

20192월 미국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공개한 2018년 자율주행차량 통계 보고서(Disengagement Reports 2018)에서 Waymo는 기술적으로 선두이다. 2018111대의 차량으로 진행한 Waymo의 총 테스트 주행거리는 120만 마일을 넘어섰다. 2017년 총 테스트 주행거리 35만 마일 보다 3배 이상 늘어났다. Waymo의 총 자율주행모드해제(Disengagement) 건수는 114건으로 평균 자율주행 거리(자율주행모드해제 간격)는 약 11,018마일을 기록하였다. 20175,506마일에 비해서 2배 이상 향상된 수치이다.

 

자율주행모드해제는 자율주행차량 SW의 자체적인 해결이 어려워 사람이 개입하는 경우를 의미한다. 따라서 자율주행모드해제 건수가 적다는 것은 사람의 개입이 거의 없는 완전 자율주행 기술의 완성정도를 뜻한다.

 

2위인 GM Cruise162대 차량으로 447,621마일을 테스트 주행하였다. 총 자율주행모드해제 건수는 86건으로 평균 자율주행 거리는 약 5,205마일로 Waymo 대비 절반 수준에 해당한다.

 

20184월 사망사고를 냈던 Uber의 경우 26,899마일을 주행하는 동안 총 7만 건 이상의 자율주행모드해제가 발생하여 평균 자율주행 거리가 0.4마일에 불과하다. 62대 실험 차량을 운영 중인 Apple도 평균 자율주행 거리가 1.1마일에 불과하다.

 

Waymo 우위는 3가지로 정리된다.

 

Waymo는 사상 최초이자 유일하게 자율주행 택시 상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8125일 애리조나 주 Phoenix 지역에서 Waymo One이라 명명된 유료 차량호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역 내 Early Rider Program 참여자 중에서 선발된 수백 명의 인원이 대상이다. 요금은 Uber등 타 차량호출 서비스와 유사한 수준이다. 점진적으로 탑승 대상자를 늘리고 미국 내 다른 도시로도 확대할 예정이다. 상용 초기에는 승객의 잠재적 불안을 완화하기 위해 안전 운전자가 탑승하였다. 초기에는 차량 호출 후 대기시간이 10분 이상 소요 된 적도 최근에는 1~2분 내로 도착한다.

 

Waymo10년 이상 장기간에 걸쳐 미국 25개 도시에서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20091"Google 자율주행차량 프로젝트"로 알려진 프로젝트 “Chauffeur”를 개시하여, 2016년 프로젝트 지위를 졸업하여 Waymo라는 회사로 독립하였다. 그 동안 공공도로에서 1,000만 마일 이상을 테스트 주행하였고 70억 마일 이상의 시뮬레이션 주행을 완료했다. 매일 평균 24,000 마일 이상을 테스트 주행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에서 무인 자율주행차량을 테스트할 수 있는 허가를 취득한 유일한 업체로, 캘리포니아 Mountain View 부근 50평방 마일 지역에서 52대의 차량을 테스트 신청하여 201810월 허가서를 취득하였다. Waymo의 차량은 지방 도로 및 고속도로에서 연중무휴 24시간 테스트가 허용된다. 캘리포니아 주는 공공도로에서의 무인 자율주행을 20184월부터 허용하고 있다.

Waymo는 자율주행차량의 핵심 기술에서 우위를 확보하고 있다.

Waymo는 고가의 핵심 부품인 LiDAR센서를 자체 개발하였으며 비용을 90% 절약하고, 이밖에 360도 카메라, 360도 레이더 등 센서 일체를 개발하였다. 백업 안전 시스템 측면에서도 충돌 방지, 사이버 보안, 암호화 통신 등의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자율주행 SW, 모바일 앱, 지도, 엔터테인먼트 개발 역량도 높다. 20189월 시장조사업체 GartnerWaymo의 자율주행차량 기술이 Ford에 비해 최소 2년은 앞선다고 보고 있다. 201811월 폭스바겐 CEOWaymo 기술이 자사 보다 1~2년 앞서 있다고 인정한다.

 

Waymo의 자율주행 기술이 아직 완벽한 수준은 아니다. 특히, Waymo One 서비스를 보면,

휴가 시즌의 혼잡한 주차장과 같이 이례적인 상황에 직면할 때는 Waymo 차량이 우왕좌왕한다는 평가가 나온다. 예를 들어 주차장에 다수의 보행자가 섞여있는 상황에서 통과에 어려움. 다수의 보행자를 피하는 수차례 시도한 후 "시간 초과"가 발생하자, 안전 운전자가 회사의 지원 센터에 도움을 요청. 비보호 좌회전 경우 어려움. 기상 조건이 좋지 못한 경우에도 제대로 된 대응 미흡.

 

Waymo는 조심스럽게 서비스 전개를 확대해 나갈 전망이다. Forbes가 인용한 시장조사업체 Allied Market Research의 전망에 따르면, 전 세계 자율주행차량 시장은 2019540억 달러에서 연간 39%씩 성장하여 20265,560억 달러 규모로 확대된다. 이 중 상당 부분을 선두 업체인 Waymo가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 Waymo는 치명적인 사고를 피하고, 자율주행 기술에 대한 신뢰를 쌓기 위해서 천천히 그리고 조직적으로 서비스 전개를 확대해 나갈 것으로 전망이다. 20183Uber 자율주행차량이 일으킨 사망 사고가 다시 발생한다면 Waymo는 물론 자율주행차량 산업 전체에 큰 재앙이 된다.

 

Waymo는 자율주행차량의 대량 생산 체제도 준비 중이다. IT전문매체 Engadget에 따르면, Waymo는 미국 미시간 주에 생산공장 설립 허가를 받고 자율주행차량을 생산할 예정이다. 해당 공장에서는 일반 자동차에 Waymo가 개발한 자율주행시스템을 장착할 계획이다. 현재 ChryslerPacifica 미니밴에 자율주행시스템이 탑재되어 있으며, JaguarI-Pace 차량으로도 확대 중이다.

 

Waymo는 향후 라이센스 수익모델을 도입할 전망이다. 당분간은 Waymo가 차량호출 서비스의 규모를 확대해가는 데 초점을 맞추겠지만, 타사의 자율주행차량 기술이 Waymo에 비해 크게 뒤떨어져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향후 기술제공 대가로 라이센스 수익을 추구할 가능성이 높다. 투자은행 Morgan StanleyWaymo의 라이센스 사업이 최대 70억 달러 규모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존 자동차 업체 입장에서도 Waymo의 우수한 자율주행차량 시스템의 도입을 마다할 이유가 없다. 자율주행차량 기술 자체개발에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고 기술 수준을 따라잡는데 장기간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폭스바겐도 Waymo가 자율주행차량 시스템을 라이센스로 판매한다면 구매할 의사가 있다.

    

 

자율주행자동차 시장 선점 위해 국내외 업계 투자 활기

 

글로벌 업계를 보면, 전통 자동차 업체의 투자 가속, ICT 기업과 제휴가 이어지고 있다.

포드와 폭스바겐은 미국의 자율주행자동차 기업 아르고 AI(Argo AI)’70억 달러(8 2,000억 원) 투자를 결정(7.12)하며 자율주행·전기차·고객 서비스 분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포드는 이미 2017.2월 아르고 AI10억 달러 투자를 약속한 데 이어 이번에 추가적으로 투자를 단행했다. 아르고 AI는 레벨 4에 해당하는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해 도심 밀집 지역에서 차량공유 및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 개발에 강점이 있다. 국제자동차학회(SEA) 정의에 의하면, 자율주행 단계는 레벨 05’까지 총 6단계를 구성되며 글로벌 표준기준으로 통용되고 있다. 포드와 폭스바겐은 각각 독립적으로 특수 제작한 자사 차량에 아르고 AI의 기술을 접목해 미국과 유럽에서 자율주행자동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독일 전통의 자동차 제조사 BMW와 중국 인터넷 기업 텐센트는 자율주행 차량용 컴퓨팅 센터 구축을 위해 파트너십 체결(2019.07.20.) 하였다. 컴퓨터 시뮬레이션 시험 주행에서 확보한 자료를 처리·가공·저장하는 센터를 구축하는 것이 이번 제휴의 목적이다. 센터 구축을 완료하면 연내 중국의 현지 교통 상황을 반영한 자율주행 기술 및 제품 개발을 위한 ‘D3(Data Driven Development) 플랫폼을 가동하게 된다. 특히 BMW는 텐센트의 클라우드 시스템과 대규모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자사 자율주행자동차 개발에 필요한 인프라를 확보해 ’21년까지 중국에서 레벨 3 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다.

d2ae11698ae3554a36c1606b1ce43ff7_1566441

 

국내 기업도 자율주행 기술 제고를 위해 글로벌 기업과 협업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에스모는 프랑스 자율주행자동차 기업 나브야(Navya)’에 약 263억 원 투자(2019.07.01.) 한다. 에스모는 와이어링 하네스(차량의 여러 전기 장치에 연결되는 배선을 하나로 묶은 것)를 생산하는 기업이다.

 

2014년 설립된 나브야는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 셔틀버스 상용화에 성공한 기업으로 유로넥스트(유럽 전자 증권거래소)에 상장되었으며 현재 세계 20여 개국에 자율주행 셔틀버스 150만 대를 판매하고 있다. 나브야가 테스트하고 있는 자율주행자동차는 모든 환경에서 운전자 개입 없이 완전 무인차로 운행되는 레벨 5 단계이다.

 

에스모는 동북아시아 지역에서의 자율주행차량 판매 및 관련 서비스 등 나브야에 관한 독점적 사업권을 확보하고 국내에 생산 거점을 마련해 직접 조립·판매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번 투자를 통해 자율주행자동차 서비스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이다.

 

현대·기아자동차는 미국 자율주행 기술 개발사인 오로라(Aurora)’에 투자를 발표(2019.06.12)하며 협력 강화하고 있다. 2017년 설립된 오로라는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 인지·판단 부문의 각종 센서 및 제어 기술, 클라우드 시스템과 연동해 정보를 주고받는 백엔드 솔루션 등에서 뛰어난 기술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오로라의 자율주행시스템인 오로라 드라이버(Aurora Driver)’를 통해 인공지능 기반 기술과 인지 및 판단 영역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현대·기아자동차는 2021년 친환경차를 활용한 레벨 4’ 수준의 로봇택시 시범사업 진행 후 모든 환경에서 운전자의 개입 없이 시스템으로 운행되는 수준의 기술력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자동차를 조기에 출시할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미래기술 투자 자회사인 삼성벤처투자를 통해 미국 라이다 전문기업 센스포토 닉스(Sense Photonics)’에 투자(2019.06.12.)한다. 센스포토닉스는 라이다(LiDAR), 3D 센서 기술을 보유한 센싱 전문기업으로 글로벌 산업용 로봇 제작기업, 자율주행기술 개발사와 협업 중이며 200개가 넘는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라이다(LiDAR) 기술은 레이저광선을 물체에 쏴서 거리를 정밀하게 측정해 3D 입체 정보를 만들어주는 일종의 스캐너로 자율주행을 하면서 주변 물체나 거리를 정밀하게 식별하기 위해서 사용된다. 삼성전자는 자율주행의 핵심 기술을 갖춘 기업에 투자함으로써 글로벌 자율주행자동차 시장에서 입지를 확보하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커넥티드 및 자율주행자동차 기술도입 가속화를 위해 캐나다의 블랙베리 QNX와 제휴관계 확대(2019.06.26.)하고 있다. QNX는 블랙베리의 자율주행 SW 개발 회사이다. 스마트폰 부진을 탈피하기 위해 블랙베리는 자율주행 기술을 보유한 QNX를 인수(’17.12) 하였다. LG전자는 블랙베리의 자동차용 임베디드 소프트웨어인 블랙베리 QNX를 활용하여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디지털 계기판 및 텔레메틱스 시스템을 포함한 차세대 디지털 통합 콕핏을 구축할 예정이다. 콕핏은 비행기 조정석을 의미하지만 자동차에서는 운전석 및 조수석의 전방 영역을 통칭하며, 기존 아날로그 방식의 계기판이나 오디오 중심의 콕핏이 대형 디스플레이를 비롯해 디지털 제품으로 교체되면서 이 영역을 디지털 콕핏으로 통용된다. LG전자는 MS와 인공지능 자율주행 SW 개발 협약을 체결(’19.1)한데 이어, 블랙베리와의 소프트웨어 개발 협업을 확대함으로써 자율주행자동차 전장부품 시장을 선점하려는 전략 이다.

d2ae11698ae3554a36c1606b1ce43ff7_1566441

 

 

자율주행차용 새로운 유형의 미디어 개발

 

AudiDisney가 자율주행차용으로 디즈니 테마파크 라이드를 자율주행차 안에서 경험할 수 있는 새로운 유형의 미디어를 개발 중이다. 차량 안에 있다는 것을 최대한 활용하는 새로운 미디어 타입으로 기술 중심적이다.

 

차량 내부를 개조해 미디어 시청을 위한 디스플레이가 장착되는 것으로, AudiDisney가 차량 내에서 차량 위와 측면으로 연결되는 디스플레이를 통해 디즈니 테마 파크 라이드를 차량 안에서 즐기는 기능을 장착한다.

 

d2ae11698ae3554a36c1606b1ce43ff7_1566441

차량 내부에 증강현실 디스플레이를 장착해 차량 진행 방향에 증강현실 객체를 띄운 후 차량이 이동하는 속도에 따라 화면 상 나타나는 객체를 터치해서 잡는 게임이나 일반 디스플레이에서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도록 지원할 수도 있다.

 

출발지와 목적지의 주행 거리에 따라 이용 가능한 테마파크가 나타나고 필요 시 2개의 테 마파크를 연결해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이용료를 받는 개념이다.

 

차량에서 디즈니 테마파크 라이드를 재현하려면 적어도 전면, 측면, 위를 모두 커버하는 디스플레이를 장착해야 한다. 어느 정도 거리가 느껴지도록 심도가 추가되어야 하고, 멀미가 나지 않도록 속도에 맞춰 화면을 보여줘야 한다.

 

현재 수준에서 가장 쉬운 방법은 차량에 가상현실 단말을 배치한 후 가상현실 단말을 통해 테마파크를 감상하면서 함께 탑승한 친구도 3D 아바타로 구현해 친구와 함께 테마파크 라이드를 즐기는 듯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그러나 AudiDisney는 시간을 두고 차량에 많은 개조를 하면서 가상현실 단말을 뛰어넘어 차량 내부에 디스플레이를 장착하는 형태로 신규 미디어 시스템을 구축할 것으로 예상된다.

d2ae11698ae3554a36c1606b1ce43ff7_1566441

 

20167월 미국 방위산업체인 Lockheed Martin은 스쿨버스를 탄 상태에서 차량 창문을 통해 화성 이미지를 전달해 화성을 가상여행 할 수 있는 ‘Field Trip to Mars’ 프로젝터를 진행한 바 있다. AudiDisney도 유사한 방법으로 디즈니 테마파크 라이드를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Field Trip to Mars 프로젝트에서는 Unreal 엔진을 활용해 3D 가상 화성 이미지를 생성하고, 스쿨버스가 실제 주행하는 도로의 3D 맵 데이터를 수집한 후, 투명 디스플레이를 통해 차량의 속도에 맞게 가상 화상 이미지를 보여주는 형태로 구현된다. 아울러, 투명 디스플레이의 경우 디스플레이 표면에 투명도 조절이 가능한 필름을 부착해 화성 이미지 전달 시 해상도를 향상시켰다.

 

다른 방법으로는 차량 내에 소형 프로젝터를 설치하고 차량 문 유리도 필요 시 빛 반사가 될 수 있도록 전환해 차량의 전후방과 측면 모두에 영상을 프로젝션 할 수도 있다.

d2ae11698ae3554a36c1606b1ce43ff7_1566441

 

201411월 일본의 Keio University의 재학생이 차량 내부를 투명하게 만들어 주는 ‘Transparent Car’ 시스템을 공개한 바 있다. 해당 시스템과 유사한 시스템을 차량 내에 설치해 디즈니 테마파크 라이드를 360도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차량 내부에 투영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물론 이 경우 반원형 디스플레이를 통해 화면을 제공하는 것 보다는 현실감은 떨어지겠지만 테마파크 라이드를 즐긴다는 느낌을 제공할 수는 있을 것으로 보인다.

 

차량용 신규 미디어 시스템 상용화 시기는 빨라도 5년 이상은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유는 운전자가 없는 자율주행차에서 디즈니 테마파크 라이드나 가상여행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려면 일단 자율주행차가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해야 하기 때문이다.

디즈니 테마파크 라이드나 가상여행의 경우 대형 버스나 운전자가 있는 차량호출 서비스의 뒷좌석에서는 충분히 이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기존 차량을 개조하거나 차량호출 서비스나 택시용 차량의 경우 이러한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내부를 새롭게 디자인해 디스플레이가 장착된 형태로 제작한다면 지금 당장이라도 구현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차량이 소유에서 이용으로 전환이 되면서 차량 공간도 가정의 연장선에서 자유롭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생활공간으로 전환되고 있다. 차량 내부 디자인 개선이 중요해진다 

 

 

국내 민간참여형 자율협력주행 시험공간 조성

 

국토교통부는 20199월부터 대전~세종 첨단도로(C-ITS) 범사업 구간에 민간참여형 자율협력주행 시험공간(리빙랩)을 조성한다. C-ITS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 차량 센서로 주변 환경을 제대로 인식할 수 없는 경우에도 차량 간, 차량-기반시설(이하 인프라) 간 통신으로 이를 보완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이번 리빙랩 구축사업은 그간 시범사업에 사용되던 대전~세종 첨단도로(도로변 검지기 등) 수집 데이터를 민간(업체)에 개방하고, 업계수요를 받아 시험주행에 필요한 인프라를 개선하는 것이다.
 

[지식정보] 아시아 태평양 주요 22개 도시 2021 도시부동산 투자 전망

댓글 0 | 조회 24
세계적인 도시부동산 연구단체인 ULI는 아시아 태평양 22개 도시에 대해 매년 이머징 트렌드를 조사(Emerging Trends survey)하고 그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 더보기

[지식정보] 네덜란드 농식품 산업과 푸드밸리 개발 사례

댓글 0 | 조회 24
네덜란드는 세계 2위 농식품 수출국으로서, 전 세계 농산물 수출 비중의 7%를 차지한다. 네덜란드 정부 차원에서 식품 클러스터를 조성해 세계 1위 농업 대학 바헤닝언 대학과 R&a… 더보기

[지식정보] 푸드테크 톱5 글로벌 스타트업 허브

댓글 0 | 조회 36
Food Tech는 식품의 생산 또는 유통을 개선하기 위해 기술 사용을 탐색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포괄하는 용어다. 푸드테크 스타트업은 기후 스마트 농업(climate-smart f… 더보기

[칼럼] 호텔은 ‘변신’ 중…다기능 공간으로 ‘진화’

댓글 0 | 조회 36
호텔업은 국제 관광이 중단되면서 최악의 타격을 입고 있다. 유엔(UN) 데이터에 따르면 작년 상반기에 아시아ㆍ태평양지역의 방문객 수는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72%나 줄었다. 호텔… 더보기

[지식정보] K푸드 테크 도약을 위해

댓글 0 | 조회 55
글로벌 푸드테크 시장은 수년 내로 300조 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푸드테크는 대체단백질이나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핵심 기술력에서 아직 갈 길이 멀고… 더보기

[지식정보] 슈퍼마켓과 편의점 2020년 결산 및 2021년 전망

댓글 0 | 조회 132
2020년 유통업계에선 코로나19로 근거리 소비가 주를 이루었다. 슈퍼마켓과 편의점은 두 업계 모두 식품이나 생활용품을 취급하는 근거리 잡화점이다. 그러나 일정한 매출 상승세를 보… 더보기

[지식정보] 푸드테크가 언택트 소비 주도

댓글 0 | 조회 104
푸드테크는 비대면 소비를 주도하고 있다. 로봇 활용이 대표적이다. 코로나로 인해 언택트 트렌드와 사회적 거리 두기가 확산하면서 제조·서빙·배달에서까지 사람이 아닌 로봇이 핵심 역할… 더보기

[칼럼] 웰빙건물,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

댓글 0 | 조회 69
도시부동산에서 환경, 사회 및 투명경영을 뜻하는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실천이 지금 중요한 때다.최근 코로나로 인한 불안을 줄… 더보기

[지식정보] 푸드테크와 代替肉

댓글 0 | 조회 97
푸드테크는 코로나19 이후 식량난과 식량안보 이슈 속에서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건강의 중요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면역력을 키우기 위해선 양질의 식품을 섭취해야 하는 문제가 중요하다… 더보기

[칼럼] ‘언택트 시대’ 더 주목받는 ‘대도시 물류센터’

댓글 0 | 조회 75
물류 부동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전부터 온라인 쇼핑 활성화로 급성장하고 있었다. 코로나19 상황의 장기화로 일명 ‘언택트’ 비대면 소비가 가세하면서 그… 더보기

[지식정보] 대형마트 2020년 결산 및 2021년 전망

댓글 0 | 조회 154
2020년은 코로나19로 인해 대면은 비대면으로, 오프라인 쇼핑보다는 온라인 쇼핑을 찾는 소비자가 급격히 늘었다. 또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창궐로 소비자의 외부활동 위축, 규제… 더보기

[칼럼] 푸드테크 도시부동산이 떠오르고 있다

댓글 0 | 조회 93
푸드테크란 음식(Food)과 기술(Technology)을 융합한 개념이다. 현재 식품산업의 쟁점은 식량안보를 해결하는 대체식품, 비대면 소비 트렌드, 식품안전, 면역력과 영양균형 … 더보기

[지식정보] 푸드테크 산업

댓글 0 | 조회 132
푸드테크는 식품산업 신성장동력이다. 푸드테크란 음식(Food)과 기술(Technology)의 융합으로, 식품산업에 바이오기술이나 인공지능(AI) 등의 혁신기술을 접목한 것을 말한다… 더보기

[칼럼] 도시계획 용도 풀어 주거난 해결하는 미국

댓글 0 | 조회 77
미국도 주택문제가 심각하다. 특히 뉴욕, 샌프란시스코 같은 주요 국제관문 도시에서 더욱 악화돼 있으며 서울과 사정이 비슷하다. 미국의 상황과 대응책 사례를 ULI가 최근 발표한 2… 더보기

[지식정보] 미국의 적절한 가격 주택 위기 극복은 공급과 월세 지원이다

댓글 0 | 조회 96
ULI가 최근 발표한 이머징 트렌드 자료를 보면, 미국은 절절한 가격의 주택 공급과 울세 체납자들이 퇴거를 당하지 않도록 하는 정책을 전개하고 있다. ①미국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전… 더보기